기사 메일전송
동네병원 문 닫는다...정부 '비상진료체제' 가동
  • 기사등록 2020-08-13 02:40:59
  • 수정 2020-08-13 02:41:48
기사수정

12일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정부의 협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파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정부는 13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예고와 관련한 정부 입장을 담화문 형식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 14일 집단휴진으로 동네병원 문 닫아...정부 `비상진료체제` 가동


의협은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의료계의 주장을 수용할 의사가 전혀 없으면서도 정부가 의료계에 지속적으로 협의체 구성을 간곡하게 제안했으나 의협이 이를 끝내 거부하는’ 장면을 연출함으로써 의료계에 책임을 돌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또한 "당사자를 배제하고 시한을 정해놓은 군사작전 수행하듯 밀어붙일 것이 아니라 원점으로 돌아와 공론의 장을 만들고 ‘협치’를 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가"라며 "의료계의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으므로 14일 전국의사총파업을 예정대로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의사를 배출하는 의과대학 정원을 현재 3058명에서 2022년부터 연간 400명, 10년간 한시적으로 3458명 늘릴 계획이다.


현재 연간 400명의 확대된 정원 중 지역 의료기관에서 10년 간 의무 복무해야하는 지역의사제는 300명, 역학조사관·중증외상 등 특수·전문분야 의사 50명, 의과학자 50명 등이다. 지역의사제에 해당하는 의사의 의료분야는 산부인과나 일반외과 등 중증·필수 의료분야다.


의협은 그간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정책 철회를 요구해왔다. 정부가 이를 12일 오후 12시까지 수용하지 않을 경우 14일 예정대로 집단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의료계를 지지합니다. 언론통제 속에 일방적 정보만 흘리고 정부가 이 일을 자초하고서는 현 상황이 마치 의사들 책임인 것처럼 말하는 정부의 궤변을 탄식합니다(den***)", "먼저 대화를 시도한건 의료계였으나, 요청을 일방적으로 묵살한 것은 정부이며, 7월 말에 예정되어 있던 회의도 정부가 일방적으로 취소했다(kjv***)"등의 댓글이 올라오고 있으며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한편, 응급실과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에 종사하는 의사는 이번 집단휴진에 참여하지 않는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00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스마트폰의 한계 뛰어넘었다"... ‘갤럭시 Z 폴드2’ 전 세계가 만난다
  •  기사 이미지 화스너 제조업체 케이피에프, 풍력발전기 시장 공략나서
  •  기사 이미지 조국 동생 1년 징역형 '교사채용 비리만 인정 나머진 무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