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 최초 퀄컴·벨 등과 함께 5G 콘텐츠 연합체 출범
  • 기사등록 2020-09-01 18:54:59
기사수정

LG유플러스[032640]는 미국 반도체업체 퀄컴, 캐나다 벨 캐나다, 일본 KDDI, 중국 차이나텔레콤 등 6개국 7개 사업자가 각국 이동통신사와 함께 5G 콘텐츠 연합체 '글로벌 XR 얼라이언스'를 창립했다고 1일 밝혔다.


▲ 세계 최초 퀄컴·벨 등과 함께 5G 콘텐츠 연합체 출범


다국적 기업이 참여하는 5G 콘텐츠 연합체 출범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출범식 행사는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본사와 미국 퀄컴, 중국 차이나텔레콤, 캐나다 벨 캐나다와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일본 KDDI를 잇는 비디오 컨퍼런스콜로 진행됐다.


XR 얼라이언스에는 미국 최고 권위 TV 프로그램상인 에미상을 받은 캐나다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VR 대상을 받은 프랑스 콘텐츠 제작업체 '아틀라스 V'도 파트너사로 참여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5G 콘텐츠 제작업체(Studio)들이 파트너사로 참여해 더욱 눈길을 끈다.


LG유플러스는 첫 번째 의장사 격인 '퍼실리테이터'를 맡았다. LG유플러스는 작년 4월 세계 첫 5G 상용화 이후 칸 영화제에서 XR 콘텐츠 연합체 구성을 위한 파트너사 의견을 타진하고 통신사 제휴를 맺는 등 출범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부사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고품질의 XR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선 막대한 비용이 필요한데, XR 얼라이언스 연계를 통해 이러한 비용적 효율과 기술적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며 "단순 제휴 개념을 넘어 실제 콘텐츠를 빠르게 제작하겠다"고 말했다.


XR 얼라이언스는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정기적 회의를 통해 선정한다. 회원사들이 매월 투자를 하거나 사전 저작권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파트너사들이 제작에 들어가는 방식이다.


첫 번째 콘텐츠는 국제 우주 정거장 'ISS'에서 촬영된 VR 영상으로, 11월 순차 공개된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와 미국의 타임 스튜디오, 미국항공우주국(NASA)등과 협력해 3D VR 최초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우주 유영의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XR 얼라이언스는 앞으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연, 스포츠 스타의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분야로 실감형 콘텐츠의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VR, AR, MR뿐만 아니라 두 가지 이상을 동시에 구현하거나 신기술을 융합하는 등 새로운 시도에도 나선다.


XR 얼라이언스는 향후 지속해서 다양한 국가의 이동통신사들을 회원사로, 제작사들은 파트너사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다만, 참여사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 국가에 한 통신사를 회원사로 받는 것이 원칙이다. LG유플러스는 해외 통신사 중 자체 콘텐츠 플랫폼이 없는 통신사들에는 플랫폼 구축을 해줄 예정이다.


이상민 부문장은 "다수의 이동통신사 및 스튜디오가 연합체 가입을 타진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전 세계 XR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좋은 콘텐츠를 발굴해서 투자하고 많은 분이 애용하는 생태계로 확장되는 것이 핵심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브라이언 보겔상 퀄컴 제품 관리 시니어 디렉터는 "XR 얼라이언스 창립 멤버로서 세계적 수준의 사업자, 콘텐츠사와 협업을 통해 5G의 잠재력을 최대한 실현하고, 퀄컴 스냅드래곤 XR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5G XR 기기가 선보일 몰입도 높은 프리미엄 기능을 통해 콘텐츠 생태계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01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이수민 기자 이수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긱잡’ 뭐길래 2-30대 선호하나
  •  기사 이미지 마포구, 온라인 진로 박람회 '진로 줌-인' 개최
  •  기사 이미지 노인과 어린이 위한 AI 반려로봇 나온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