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험 섭외사원도 회사로부터 퇴직금 받을 수 있어
  • 기사등록 2020-09-29 23:50:40
기사수정

보험 섭외사원도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 보험 섭외사원도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보험 섭외사원은 보험설계사에게 단체고객을 소개해주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로, 앞으로 보험대리점과 위탁계약을 맺고 사업소득세를 납부했던 보험 섭외사원들도 퇴직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한법률구조공단은 지난 15일 경기도 의정부 지역에서 보험 섭외사원으로 일한 이 모 씨 등 4명이 퇴직금 지급 청구 소송에서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대학 졸업 후 보험대리점 섭외사원으로 취직해 보험영업 대상지역 내 회사를 탐색하고 보험설계사 방문일정 등을 조율하는 업무를 맡았다. 기본급 없이 월 20~40만원 정도 출근수당을 받고 보험계약이 성사된 실적에 따라 수수료를 받았다.


이후 이 씨 포함 또래 섭외사원 4명은 지난 2018년 5월 퇴사하면서 퇴직금을 요구했다. 그러나 회사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회사 측은 이들이 근로계약이 아니라 위탁계약을 맺었고, 근로소득세가 아닌 사업소득세를 냈기 때문에 개인사업자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이 씨 측 손을 들어줬다. 회사가 이 씨 등에 대해 출퇴근 관리를 하고 업무장소를 지정했을 뿐만 아니라 회사 지시로 업무보고를 했다는 점 등을 이유로 근로자라고 본 것이다. 위탁계약이 자동으로 갱신된 사실도 이들이 근로자인 근거로 제시됐다.


또 4대보험 가입 여부, 사업소득세 원천징수 등에 대해서는 "우월적 지위의 보험사가 일방적으로 정할 여지가 있어 이것만으로 근로자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번 판결로 이 씨 등 4명은 퇴직금 240만~725만원을 받게 됐다.


이 씨 측을 대리한 강현구 공단 공익법무관은 "회사에서는 채용공고에 기본급을 준다고 했지만 실제 일할 때는 성과 수당으로만 주고 근로자가 아니라고 하니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는 때도 많았다"며 "근로자로 인정해 퇴직금을 지급하라는 이번 판결이 조그마한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기사출처=월간노동법률]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04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안나 기자 최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취준생이 꼽은 건설회사 2위에 ‘SK건설’....1위는 어디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프로젝트 국내 사업자와 첫 협업
  •  기사 이미지 ‘기존 럭셔리 브랜드와 차별화’.... 제네시스 ‘GV70’ 최초 공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