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중공업은 “노동문제 종합세트”
  • 기사등록 2020-10-15 15:47:39
기사수정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현대중공업 산업재해 문제를 시작으로 노사관계 전반의 문제를 지적하며 “노동문제 종합세트”라며 15일 강도 높게 비판했다. 


▲ 현대중공업은 “노동문제 종합세트”


이 의원은 "올해만 현대중공업에서 4분이 돌아가셨고, 보도되지 않은 사고를 포함하면 셀 수 없다"면서"중장비가 쓰러지고, 충돌하는 등 사람이 있었다면 끔찍한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들이 5월 특별근로감독 이후에도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비판했다.


또 "형식적인 개선대책이 사고의 반복을 부르고, 노동자로부터 신뢰를 잃게 되었다"며 "현실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전과 다르지 않은 개선대책을 새로운 것처럼 반복해서 제출하니, 해결되지 않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사고의 위험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현장 노동자들의 의견을 빠짐없이 청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 노사관계, 노무관리가 전근대적이라며 대화의 파트너로 노동자를 인정하고 노동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수진 의원은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의 하청업체인 서진이엔지 노동자들은 불법파견, 위장 폐업을 주장하고 있고, 하청노동자 2,600여 명은 임금체불이 105억을 넘었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현안을 언급했다.


최근에는 1,415명을 무더기로 징계해 노동자들이 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징계 구제 신청을 하는 일도 발생했고, 심지어 노동자들의 투쟁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누구의 잘못인지를 따지기 이전에 2020년 오늘날 세계 일류 기업이라는 현대중공업에서 일어나는 일이 맞는지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 불법파견 논란, 산업재해 모두 몇 해 전부터 지적되어왔지만 반복되고 있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쯤되면 회사 문제로만 치부할 수 없고, 관할청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수진 의원은 “현대중공업 노사관계 전반에 대해 선제적이고 종합적 근로감독을 상시 실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수진 의원은 15일 고용노동부 소속기관 국정감사에서 현대중공업 노동문제 전반에 대해 질의할 계획이다.


[출처] [보도자료 26호] 현대중공업은 “노동문제 종합세트” 전근대적 노무관리 노사관계 행태 비판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감독 촉구|작성자 이수진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05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블라인드 채용이라도 지원자의 '이것' 만은 무시 못해
  •  기사 이미지 광주시, '인공지능 창업캠프' 운영... 입주 기업 모집
  •  기사 이미지 스킨앤스킨 대표 형제 '동생' 구속.... 옵티머스 사건 연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