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번 신세계 그룹 '이마트' 임원인사 어디에 중점 뒀나
  • 기사등록 2020-10-15 23:58:17
  • 수정 2020-10-16 00:31:39
기사수정

신세계그룹이 10월 15일 자로 이마트부문에 대한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경영 환경 극복과 경영 성과 창출에 초점을 맞추고 전문성 강화 및 우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한편 온라인 역량 강화 및 온·오프 시너지 창출과 조직 효율 제고 및 신성장 기반 구축에 중점을 뒀다. 또 전체적으로 임원수를 축소하면서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기용, 인재 육성 및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 (시계방향으로) 강희석대표이사,김성영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이사,김장욱 이마트24 대표이사,손정현 신세계 아이엔씨 대표이사,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 이주희 신세계건설레저부문 대표이사


먼저 SSG.COM 대표이사에 이마트 강희석 대표이사를 내정했다. 이에 따라 강희석 대표이사는 이마트와 SSG.COM 대표이사를 겸직하게 된다.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이사에는 이마트24 김성영 대표이사를, 이마트24 대표이사에는 신세계I&C 김장욱 대표이사를 각각 내정했으며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는 신세계푸드 마케팅담당 송현석 상무를, 신세계I&C 대표이사에는 신세계I&C IT사업부장 손정현 전무를, 신세계건설 레저부문 대표이사에는 전략실 지원총괄 이주희 부사장보를 내정했다.


이마트 노재악 부사장보와 형태준 부사장보는 부사장으로, 곽정우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전문성 강화, 미래 성장 기반 구축, 조직 시너지 제고를 위해 사별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이마트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전문성 강화 및 조직문화 선진화를 추진한다.


MSV담당을 신설하고 현재 4담당 체제인 판매담당을 5담당 체제로 확대하는 한편 Metro담당 신설을 통해 영업 전문성을 강화했다. 또 조직 문화 본부를 신설해 미래지향적 조직문화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


SSG.COM은 온라인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을 위해 그로서리사업본부, 신사업본부, DATA/INFRA본부, 지원본부 등으로 조직 체계 전반을 재구축했다.


특히 이마트와 SSG.COM은 대표이사 겸직을 통해 향후 온·오프 통합적 사고 및 시너지를 크게 강화하게 된다.


신세계푸드는 제조서비스부문과 매입유통부문 부문 대표 체제를 단일 대표 체제로 재편하는 한편 조직 전반의 효율과 시너지를 제고토록 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전략기획 및 상품개발 조직을 신설하여 신사업 추진 및 상품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번 인사 배경에 대해 신세계그룹은 "어려운 경영 환경을 타개하고 그룹의 미래 준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최적임자를 엄선하여 인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철저히 능력과 성과주의에 기반한 인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그룹의 백화점부문에 대한 정기인사는 예년과 같이 12월 초에 시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05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형중 기자 김형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스킨앤스킨 대표 형제 '동생' 구속.... 옵티머스 사건 연루
  •  기사 이미지 테마주·공매도 불법행위 집중 조사...포상금 최대 20억원
  •  기사 이미지 후지필름코리아, 대표자리에 '34년 베테랑' 야마모토 마사토씨 선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