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기업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 확산세 보여
  • 기사등록 2021-02-27 09:43:37
기사수정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 (자료제공=사람인)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3월 상반기 취업시즌을 앞두고 잡코리아가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중소기업 중에는 38.7%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해 대기업이 소폭 많았다. 특히 동일 기업 중 작년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이 57.7%에 달해, 아직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한(미정) 기업 중 상반기에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이 더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의 절반정도는 ‘3월’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입사원 모집 시기를 조사한 결과 3월에 신입사원 모집을 시작한다고 답한 기업이 45.7%로 가장 많았다. 특히 대기업 중에는 절반에 가까운 49.6%(응답률)가 3월에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답했고, 이어 4월(33.6%) 5월(20.8%) 순으로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중에는 4월에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하는 기업이 44.8%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월(43.4%) 6월(28.3%) 순으로 채용을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다.


채용방식은 69.4%가 ‘수시채용’으로 진행한다고 답했다.
대기업 중에는 56.8%가 ‘수시채용’을 진행한다고 답해 ‘공채(42.4%)’를 계획하는 대기업보다 많았다. 중소기업 중에는 절반이상인 76.9%가 ‘수시채용’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채용전형은 대기업은 ‘비대면’, 중소기업은 ‘대면’ 채용전형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대기업 10곳 중 6곳(60.0%)은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중에는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기업이 31.6%에 그쳤고, 68.4%가 ‘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기업 중에는 ‘온라인 인적성사’를 진행하는 기업이 71.8%(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면접’을 진행하는 기업이 33.8%로 많았다. ‘온라인 필기시험’을 진행한다고 답한 곳도 20.4%로 조사됐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대기업 중에는 대부분인 82.7%(응답률)가 ‘온라인 인적성검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면접’을 진행하는 대기업이 40.0%, ‘온라인 필기시험’을 진행하는 대기업이 24.0%로 조사됐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중소기업 중에도 ‘온라인 인적성검사’를 진행하는 기업이 59.7%로 가장 많았다. 반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 면접(26.9%)’이나 ‘온라인 필기시험(16.4%)’을 진행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17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결혼정보업체 소개로 결혼한 수십억대 자산가 알고보니
  •  기사 이미지 HMM, 연속 적자 기록 깨고 사상 최대 실적 기대감
  •  기사 이미지 BBQ, 40대 1 경쟁 뚫은 합격자 치킨대학으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