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AJ네트웍스, AJ파크 지분 100%하이파킹에 매각
  • 기사등록 2021-03-05 21:20:50
  • 수정 2021-03-07 17:38:30
기사수정

AJ네트웍스가 자회사인 AJ파크를 매각한다고 밝혔다.


▲ AJ네트웍스가 자회사인 AJ파크를 매각한다고 밝혔다.


AJ네트웍스는 4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AJ파크 지분 100%를 하이파킹에 매각하기로 하는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Binding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 체결일로부터 8주간 배타적 우선협상권을 부여하는 내용이며 해당 기간 내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AJ네트웍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복수의 원매자와 AJ파크 매각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고 그 중 주차사업을 영위하고 있어 가장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판단되는 하이파킹과 최종 MOU를 체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거래는 상호 구속력 있는 MOU로 이를 위해 이행보증금 30억원을 매수자로부터 수취했고 기업가치 기준 거래금액은 664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AJ파크가 보유 중인 유통사업부와 관계회사 지분이 본 거래종결 전 제3자에게 매각 완료될 경우 매각대금은 증가할 수 있다며 거래대금은 실사 후 조정사항 등을 반영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J그룹은 2019년 AJ렌터카 매각 이후 전체 사업 포트폴리오 재조정 작업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미 AJ토탈의 유휴부동산과 수지냉장, AJ바이크, AJ셀카 매각을 완료했다. 지난달 AJ캐피탈파트너스 매각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여러 거래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속도감 있게 순차적으로 거래를 마무리하고 있다.


AJ네트웍스는 “이번 매각으로 550억원에 달하는 AJ네트웍스 지급보증 부담이 해소될 예정이라며 매각대금은 차입금 상환 등 재무비율을 개선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올해 하반기 인적분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00년 설립된 AJ네트웍스는 파렛트, OA기기, 건설장비 장단기 대여·판매업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으며, 식품사업부는 기존 사업부를 정리하고 신규 사업으로 2019년 12월 호치킨 브랜드를 보유한 ㈜다울에프앤비와 ㈜서우푸드를 인수함으로써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에 진출했다.

IT 기술 발달과 더불어 OA 렌탈 대상의 범위가 모바일로 확산되는 추세이며 태블릿, 올인원 PC와 같은 융복합 모바일 디바이스 장비도 동반 성장 중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17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형중 기자 김형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