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졸 신입 구직자들 눈높이 높아 졌다
  • 기사등록 2021-03-16 00:44:58
기사수정

최근 IT·게임업계를 시작으로 연봉인상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엔씨소프트는 국내 기업 최초로 대졸 초임제를 폐지하기도 했다. 이러한 영향 탓인지 올해 대졸 신입 구직자들의 희망연봉 또한 껑충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신입 구직자 대학생 1천36명을 대상으로 희망연봉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 (자료제공=인크루트)


이에 따르면 올해 취업을 준비중인 대졸신입 구직자들이 밝힌 희망연봉수준은 평균 4천363만원으로 조사됐다.


전공별로는 △공학계열 전공자가 4천447만원으로 가장 높은 초임을 희망했고, 이어서 △상경계열 4천382만원 △사회계열 4천362만원 △자연계열 4천283만원 △전자계열 4천208만원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이는 인크루트 조사 이래 가장 높은 희망 초봉이기도 하다. 지난 2011년 동일조사 결과(신입이력서 1만7천건분석) 2천183만원을 시작으로 이후 2015년에는 3천320만원(총 1,060명 참여), 이어서 2019년 3천456만원(1,649명 참여)으로 올랐다. 올해 조사결과에서는 신입 희망초임 4천만원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단 최근의 실제 지급연봉과는 차이를 드러냈다. 먼저 공공기관 초임 평균연봉은 지난해 3천669만원, 그리고 올해 3천847만원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해 신입 채용의사를 지닌 기업들이 이들에게 지급할 예상 초임연봉은 3천382만원 선이었다(2020년 2월, 기업 831개 참여). 무엇보다 지난해 기준 30인 미만 중소기업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2천772만원으로(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 근속연수 1년 미만 신입사원 초임분석) 더욱 격차가 벌어진다.


즉 올해 신입사원 희망연봉은 공공기관 초임보다 5백만원 이상, 지난해 중소기업 신입사원 초임에 비하면 무려 1천5백만원 가량 높은 수준으로, 희망안과 실제 지급안 간의 괴리가 상당하다. 따라서 자칫 박탈감으로 이어지진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자리한다. 실제 최근 개발직무 주축의 파격적인 연봉 배틀에 대해 직장인 78.1%는 상대적 박탈감과 회의감을 경험하는 것으로도 조사됐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18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결혼정보업체 소개로 결혼한 수십억대 자산가 알고보니
  •  기사 이미지 HMM, 연속 적자 기록 깨고 사상 최대 실적 기대감
  •  기사 이미지 BBQ, 40대 1 경쟁 뚫은 합격자 치킨대학으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