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동산 투기’ 의혹 대통령 경호처 과장 강제수사 나서
  • 기사등록 2021-04-07 00:07:51
  • 수정 2021-04-07 12:03:42
기사수정

청와대 직원까지 3기 신도시에 포함된 경기 광명시 땅을 매입한 사실이 들어나면서 경찰은 결국  6일 투기 의혹이 불거진 대통령 경호처 과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 ‘부동산 투기’ 의혹 대통령 경호처 과장 강제수사 나서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부터 청와대 경호처와 LH 진주 본사, 경호처 과장 A씨와 LH 현직 직원이자 A씨 형의 자택 등 4곳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오후 6시 15분까지 3시간가량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2002년부터 청와대 대통령 경호청 과장으로 근무한A씨는 2017년 9월께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의 토지 1천888㎡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LH 현직 직원인 형과 함께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A씨는 대기발령 조처됐다. 이 직원은 LH직원인 형의 배우자와 공동으로 이 땅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A씨 형제와 이들이 매입한 토지와 관련한 컴퓨터 저장장치, 전자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LH 내부 정보가 토지 거래에 사용됐는지, 형제가 어떤 정보를 주고받았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씨가 2018년 10월 아내가 대표로 있는 회사를 통해 5억 원에 사들인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4필지 1천500여㎡는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도면이 공개된 이후 시세가 25억 원 이상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들에 의하면 “보통 투기는 대부분 차명으로 많이 하며 자기 이름을 넣어서 발각된 경우 오히려 굉장히 순진한 사람” 이라고 말하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120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