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교통공사 부정채용 논란 의혹, 친인척 108명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 전환 - 자유한국당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권력형 일자리 약탈 사건"
  • 기사등록 2018-10-17 22:07:30
기사수정

서울교통공사가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과정과 관련해 많은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직원들의 친인척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입사 후 정규직으로 전환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 (사진) 채용비리 의혹을 설명하는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


서울교통공사에서 친인척 재직 현황을 받아 공개한 자유한국당은 17일 공사 고위간부 연루 및 박원순 서울시장 묵인설, 민주노총의 조직적 개입설 등 추가 의혹을 제기하면서 서울교통공사의 채용 특혜 의혹을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권력형 일자리 약탈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서울교통공사의 특혜 채용 비리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할 책임이 있다"면서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했다.


지난 3월 서울교통공사는 무기계약직 12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그중 8%가 넘는 108명의 명단에는 모두 정규직 직원의 친인척들로 나타났다. 그 범위는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형제와 배우자, 부모 그리고 5촌까지 다양했다. 이들 108명 가운데 60%는 2016년 구의역 사고 뒤 입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정규직은 5단계의 채용절차로 진행되지만, 무기계약직의 경우 3단계로 비교적 절차가 간단한 점 그리고 일부 직군은 경력이나 자격 등의 제한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 정상적인 공채라든가 선발 과정을 통해서 무기 업무직을 선발했으며, 무기 업무직 선발 이후 올해 3월 1일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감사 결과 혹시라도 문제가 드러나면 서울시 차원의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 바로잡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18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광명도시공사, 오는 29일까지 블라인드 방식으로 신규 직원 11명 채용
  •  기사 이미지 메가존클라우드-모니터랩, 클라우드 보안 파트너십 체결
  •  기사 이미지 서울시, 불법대부업체 의심 업체 중 129개 업체에 강력한 행정조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