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산업인력공단, 가스공사 등 끊이지 않는 공공기간 채용 비리
  • 기사등록 2018-10-23 22:38:59
기사수정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지난 8월 '특별경력 정규직'으로 전환된 한국기술자격검정원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8.8%에 해당하는 인원이 공단의 전·현직 간부들의 친인척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남동발전 등 에너지 공기업과 경남도 산하 공공기간 12곳도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있는 등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 혐의가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지난 8월 3일 산업인력공단이 감사원 지적으로 문을 닫은 검정원 직원 중 68명을 경력직으로 흡수 고용한 가운데, 이 중 6명이 인력공단 전·현직 간부들의 자녀 및 조카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중 5명은 계약직으로 입사한 지 얼마 안 돼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노동부는 당시 문재인 정부의 정규직 확대 방침을 지휘하면서 `정규직 전환` 실적 압박을 받고 있던 부처인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임이자 의원은 "고용노동부는 공정한 청년고용을 마땅히 보장해야 할 주무 부처로, 산하기관에 발생한 권력형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를 단행해야 한다"며 "지난 6월 고용노동부의 공문이 내려왔을 때부터 인사 개입과 채용비리 의혹으로 문제시됐던 사안인데 아직도 제대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국정감사를 통해 고용세습 문제가 점화되지 않았다면 유야무야 넘어가게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가스공사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규직 전환 대상 1203명 중 기존 임직원의 친인척이 33명으로 밝혀졌으며,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서울교통공사도 추가적인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되어 수서역 역장도 처와 처형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사실을 숨긴 것이 추가로 밝혀졌고, 수서역 역장의 친구 또한 목욕탕에서 근무하며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남동발전은 정규직 대상자에 임직원 친인척이 4명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2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광명도시공사, 오는 29일까지 블라인드 방식으로 신규 직원 11명 채용
  •  기사 이미지 메가존클라우드-모니터랩, 클라우드 보안 파트너십 체결
  •  기사 이미지 서울시, 불법대부업체 의심 업체 중 129개 업체에 강력한 행정조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