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수자원공사·한국환경공단 등 정규직 전환 직원 중 일부 친인척으로 드러나
  • 기사등록 2018-10-29 19:09:01
기사수정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등의 기관도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 중 친인척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환경부 산하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18년 사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수자원공사 직원 411명 중 10명이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정규직 전환 10명 중에서는 자녀가 4명, 형제가 5명, 배우자가 1명으로 확인됐으며, 이들 모두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추진한 전환 대상자였다.


▲ (사진) 박천규 환경부 차관
 


수자원공사뿐만 아니라 한국환경공단도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올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 중 7명이 임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침이 정해진 다음 친인척이 입사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며 "특히 블라인드 채용을 악용해 임직원의 친인척이 신청을 했는지도 제대로 알 수 없는 상황이며, 채용하기 전에 지원자에게 친인척 자료를 제출하라고 조건에 붙여야 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전체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과정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와 기상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는 실내 라돈 규제, 물관리일원화, 가습기살균제 후속 대처, 폐기물 부담금, 전기차 등 다양한 환경 현안 등에 관한 사항이 도마 위에 올랐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26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광명도시공사, 오는 29일까지 블라인드 방식으로 신규 직원 11명 채용
  •  기사 이미지 메가존클라우드-모니터랩, 클라우드 보안 파트너십 체결
  •  기사 이미지 서울시, 불법대부업체 의심 업체 중 129개 업체에 강력한 행정조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