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교육청, 정규교사 채용 업무 방해 관련자 10명 수사 의뢰
  • 기사등록 2018-12-29 16:57:39
기사수정

대구시교육청은 최근 감사한 모 사립학교 교원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관련자 10명을 수사 의뢰한다고 28일 밝혔다.


▲ 대구시교육청은 최근 감사한 모 사립학교 교원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관련자 10명을 수사 의뢰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8월 감사원에서는 '교원 양성 및 임용제도 운영 실태'를 감사하고 그 결과를 아래와 같이 통보해왔다.


2014년 3월 D교육재단은 K고등학교 중국어 교과 정규교사를 채용하면서 수업 실연 평가는 당초 계획된 평가위원이 아닌 교감이 단독으로 평가해 이사장의 처조카인 응시자에게 최고점수를 부여했고, 면접시험은 이사장 딸인 행정실장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사촌 동생인 응시자에게 최고점수를 부여해 결국 정규교사로 채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학교 재단의 교원채용 관련 사항을 자체 감사한 결과, D교육재단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K고등학교 정규교사 8명을 채용하면서 이사장의 배우자가 총장으로 있는 Y대학 퇴직 교수 6명(채용 당시 연령이 45∼58세)을 정규교사로 채용했고 그 과정에서 2015년 3월 체육 교과 정규교사 채용 시 필기시험 채점을 당초 채점위원이 아닌 교감이 채점을 한 의혹이 있으며 특정 문항에 높은 점수를 주어 최종 합격하게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2016년 3월 영어 교과 정규교사 채용 시 같은 Y대학 영어과를 퇴직하고 2013년 3월에 K고등학교 정규교사로 채용된 교사가 수업안 작성 및 면접에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대학에서 동료 교수로 근무했던 응시자에게 최고점수를 부여해 정규교사로 최종 합격하게 했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에서는 정규교사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D교육재단 및 K고등학교 정규교사 채용 관련자 10명을 수사 의뢰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8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