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슈퍼마켓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시 300만원 과태료
  • 기사등록 2018-12-31 10:04:22
  • 수정 2018-12-31 10:05:14
기사수정

2019년 1월부터 전국 대형마트와 큰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다.


환경부는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31일 밝혔다.


▲ 환경부는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올해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 후속 조치의 하나로 개정안이 시행되면 현재 일회용 비닐봉투를 공짜로 제공하는 것이 금지된 전국 대형마트 2천여 곳과 매장 크기 165㎡ 이상인 슈퍼마켓 1만1천여 곳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만약 업체가 일회용 비닐봉투를 제공시 적발되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생선이나 고기 등 수분이 있는 제품을 담기 위한 봉투(속 비닐)는 계속해서 이용해도 된다.



전국 제과점 1만8천여 곳은 내년부터 비닐봉투 무상 제공이 금지된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에 따라 변경되는 내용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내년 1∼3월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며 세탁소 등에서 많이 쓰이는 비닐의 재활용을 확대·강화하는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8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람인, 기업정보뷰 페이지 개편 "기업 정보 확인부터 입사지원까지 원스톱"
  •  기사 이미지 기술탈취 등 지식재산 침해행위 근절 방안, 국민에게 듣는다
  •  기사 이미지 익산새일센터, 경력단절 여성 직업교육 훈련생 모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