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직원 월급 4억원 떼먹고 잠적한 제조업체 대표 구속
  • 기사등록 2019-01-08 14:28:58
기사수정

직원들의 월급을 떼먹고 사업장까지 팔아치워 잠적한 경남 창원지역의 소규모 제조업체 사장 A씨가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노동자 임금 등 약 4억원을 체불한 혐의로 제조업체 대표 A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노동자 임금 등 약 4억원을 체불한 혐의로 제조업체 대표 A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노동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3월 노동자 12명의 임금과 퇴직금, 연차수당 등 3억9천여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거래 업체에 대금 결제를 앞당겨달라고 요청해 3억여원을 받아놓고도 직원들에게 임금 등을 한 푼도 주지 않고 자신과 부인, 아들 등 가족 계좌에 넣어두거나 빚을 갚는 데 쓴 것으로 조사결과 밝혀졌다. 또한 그는 사업장과 시설을 10억여원에 팔아치운 후 작년 4월 주소지를 바꾸고 잠적했다.


창원지청은 A씨가 잠적을 앞두고 사업장과 시설을 팔았다는 노동자 진술을 확보하고 거래 업체 탐문과 금융계좌 압수수색 등을 통해 그가 돈이 있음에도 고의로 임금 등을 체불한 사실을 밝혀냈다.


최대술 창원지청장은 "노동자의 생계를 위협하는 임금 체불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고의적인 체불 사범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임금체불은 법저으로 보호를 받을 수 있으며, 재직 중 임금이 체불괴는 경우에는 근로기준법 43조에 의거해 임금체불에 대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어길 시에는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 수도 있다.  퇴사 후 퇴직금 또는 임금이 체불되는 경우 회사나 사업주는 근로자의 퇴사일 14일 이전에 임금 및 퇴직금을 모두 지급해야하며 이를 위반시에는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신고는 관할 노동청으로 직접 방문하여 신고하는 경우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로 들어가 '민원마당'에 신고하는 방법이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9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검찰 특수부 46년만에 사라지다
  •  기사 이미지 대졸 신입 지원자 연령대 왜 높아지고 있나
  •  기사 이미지 고령 운전자 면허 유지하려면 ‘이것’이 필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