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북 청주시 15일부터 불법주기 행위 집중 단속
  • 기사등록 2019-01-10 21:31:09
기사수정

충북 청주시가 오는 15일부터 건설기계 불법주기 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에 들어간다. 건설기계 불법주기 적발 시 1차 5만원, 2차 10만원, 3차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 충북 청주시청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는 건설기계관리법 33조2항에 따라 건설기계를 주택가 주변의 도로, 공터 등에 세워둬 교통소통을 방해하거나 소음 등으로 주민의 평온한 생활환경을 침해하는 불법주기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10일 밝혔다.


차량등록사업소는 건설기계 불법주기 상습 민원 발생지역 10곳에 현수막을 게시해 건설기계사업자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예정으로 집중적인 계도와 행정처분을 병행해 불법주기를 근절할 계획이다.


조일희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장은 "이번 단속은 주민불편 해소와 안전한 도로 환경 확보가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와 단속을 통해 위반 행위 근절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청주시는 지난해 불법주기 건설기계 114대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496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