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특허청, 영업비밀과 지식재산 보호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 제공 - '영업비밀 보호센터’ 개소식 개최
  • 기사등록 2019-01-18 18:39:21
기사수정

특허청은 1월 17일 오전 11시 한국지식재산보호원에서 ‘영업비밀 보호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사진) 박원주 특허청장(왼쪽 6번째)을 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17일 서울 강남구 한국지식재산보호원에서 열린 ‘영업비밀 보호센터’ 개소식에 참가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는 올해1월부터 ‘영업비밀 보호센터’가 한국특허정보원에서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이관됨에 따라 마련됐다. 


행사에는 박원주 특허청장 및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여성벤처협회, 한국지식재산협회, LG 화학, 주성엔지니어링 등 기술보호 유관기관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영업비밀 보호센터’는 중소‧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비밀 보호를 위한 컨설팅, 법률자문, 관리 소프트웨어 보급 등의 지원사업과 원본증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 보호원내 다른 지식재산 보호사업과 영업비밀 보호사업간 연계가 가능해져 전문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영업비밀은 특허와 함께 기업의 핵심기술을 지키는 중요한 자산이다. ‘17년 지식재산활동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기업의 77.2%가 연구개발 성과물을 특허와 영업비밀로 유지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최근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 美‧中간 무역분쟁 이슈로 기업의 영업비밀 보호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 


특허청은 지난해 11월 영업비밀 보호 강화를 위해 고의 침해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도입하고 영업비밀 인정요건을 완화하는 등의 제도를 개선했고 올해 7월 9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또한 3월 19일부터는 특허청 특별사법경찰의 수사범위가 영업비밀‧특허‧디자인 까지 확대된다.


아울러 제도 개선과 함께 중소‧벤처 기업의 영업비밀 보호를 지원하는 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영업비밀 보호센터 이전으로 영업비밀과 특허‧상표‧디자인 등 지식재산 보호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업들은 한 곳에서 종합적인 지식재산 보호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0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