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글, 4000만 달러에 파슬그룹 스마트워치 기술 매입
  • 기사등록 2019-01-19 17:58:17
기사수정

파슬그룹이 구글에 스마트워치 기술관련 지적 재산권(IP)을 매각했다.


▲ 파슬그룹이 구글에 스마트워치 기술관련 지적 재산권(IP)을 매각했다.


파슬 그룹은 17일(현지시간) 더버지 등의 외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파슬 그룹이 개발 중인 스마트워치 기술 관련 지적 재산권(IP)을 4천만 달러(한화로 약 448억 6000만원)에 구글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거래의 일환으로 파슬 그룹의 200여명 연구 개발(R&D)팀 가운데 일부가 IP 양도를 지원하기 위해 구글 쪽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계약이 스마트워치 사업을 구글로 매각한 것은 아니다. 파슬 그룹은 "이번 거래가 웨어러블 업계에 대한 자사와 구글의 공동 투자이며 최근 몇 년 동안 스마트워치는 파슬 그룹의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카테고리로 회사가 성공적으로 소유하고 허가된 브랜드 가운데 14개에 걸쳐 스마트워치를 개발하고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파슬 그룹은 안드로이드 스마트워치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지만 지난 2015년 미스핏(Misfit)을 인수해 스마트 밴드 등 웨어러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데, 이번 거래로 구글이 스마트워치 외에 다른 웨어러블 기기로도 Wear OS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슬 그룹은 "기존의 스마트워크 플랫폼을 개선할 잠재력을 지닌 기술을 개발하고 발전시켜 왔으며, 혁신 파트너인 구글과 함께 계속해서 웨어러블 제품의 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구글은 "파슬 그룹의 기술과 팀을 추가한 것은 다양한 스마트워치 포트폴리오를 가능하게 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함으로써 웨어러블 산업에 대한 우리의 노력을 입증해 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구글의 새 웨어러블 OS(운영체제)인 '웨어 OS구글'을 탑재한 스마트워치'W7'을 출시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0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상중 기자 김상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