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상조업체 '더리본' 다단계 방식으로 불법영업행위 시정명령 받아
  • 기사등록 2019-01-27 13:07:21
기사수정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상품을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한 혐의(할부거래법 위반) 등으로 상조업체 '더리본'에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상품을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한 혐의 등으로 상조업체 `더리본`에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더리본은 2016년 1월 개정 할부거래법 시행 후 금지된 상조상품의 다단계판매를 계속한 혐의를 받고있다.


조사결과 이 업체는 다단계판매업자로 등록하지 않고 상조상품과 어학연수상품을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해 방문판매법도 위반했으며, 본부장·지점장이 영업소장이나 플래너로 불리는 하위판매원을 모집해 영업본부와 지점을 조직하고, 판매원 실적에 따라 수당을 받는 다단계판매 방식으로 상조상품을 판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상조업체의 변칙적인 다단계 영업행위를 차단해 유사한 행위가 다른 상조업체로 확산하지 않도록 하는 방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더리본은 2009년 설립된 상조업체로 2017년 말 기준 2천276명의 판매원으로 매출액 약 937억원을 올린 업체이며 현행 할부거래법은 상조상품을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1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