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마사회, 올해 2월부터 신고포상금 기종 4배인 200만원으로 조정
  • 기사등록 2019-01-31 21:28:12
기사수정

한국마사회가 2월부터 신고 포상금제를 전격 개선하며 불법 경마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2019년 마사회가 중점 추진 사업으로 선정한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첫 신호탄이다.


▲ 한국마사회가 2월부터 신고 포상금제를 전격 개선하며 불법 경마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마사회는 불법 사설 경마를 뿌리 뽑고자 신고 포상금제를 운용하고 있다. 포상금은 '단속금액'과 '단속인원' 두 가지 기준을 합산해 지급된다.


단속 시점 단속금액이 많을수록, 또 사법기관으로 송치된 인원이 많을수록 높은 포상금을 산정해 지급한다.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 올해 2월부터 신고포상금 최저 금액을 기존 50만 원의 4배인 200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단속 인원이 없어도 포상금을 지급하는 기준 또한 당일 단속금액 100만 원 미만에서 200만 원 미만으로 확대했다.


마사회 관계자는 "송치결과와 상관없이 단속금액만으로 포상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신고를 많이 할수록 가산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2회 신고 시 포상금의 10% 가산, 3회 20% 가산, 4회 이상 신고 시 30%를 가산해 누적 신고에 대한 인센티브를 부여했다. 단 가산 후 총 지급액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최대 1억 원까지다.


불법 경마 온라인 이용률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불법 경마 사이트 신고포상금 제도도 개선했다.


신고한 불법 경마사이트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폐쇄되면 1건당 5만 원씩 지급되는데 이전에는 한명이 연간 최대 100만 원(20건)만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최대 200만 원(40건)까지 받을 수 있다.


상향된 신고포상금은 2월 1일 이후 신고 접수부터 적용되며 사설 경마 신고는 마사회 홈페이지에 기재된 이메일 또는 전화로 가능하며 신고자는 철저히 비밀로 보호된다.


참고로 2018년 한 해 동안 290건이 제보됐으며 이 중 113건에 대해 단속이 이뤄졌으며, 포상금 지급액은 총 4억6천여만 원에 달한다.


올해 포상금제 개선에 따라 더 많은 신고가 예상되며 이번 대책이 불법 경마 근절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경마계 안팎에서 나온다.


김낙순 회장은 "지능화, 은밀화되는 불법 사설 경마를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고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제도를 개선하고 현재 1억 원인 최대 포상금을 5억 원으로 인상하는 법 개정도 준비 중이니 국민 여러분의 많은 제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18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군, 청년일자리 창출 위한 '청년창업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  기사 이미지 모건스탠리 캐피털인터내셔널, 한국지사 신임대표로 김태희 선임
  •  기사 이미지 뉴트로 감성타고 상표에 부는 복고바람 증가 추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