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설 연휴 고속도로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처음 투입해 불법 단속
  • 기사등록 2019-02-01 17:45:41
기사수정

경찰이 이번 설 연휴에 고속도로 불법행위 단속을 위해 운영하던 암행순찰차를 일반도로에 처음 투입한다.


▲ 경찰이 이번 설 연휴에 고속도로 불법행위 단속을 위해 운영하던 암행순찰차를 일반도로에 처음 투입한다.


경찰청은 설 연휴기간 고속도로 정체로 우회도로 통행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기남부와 충남 일부 국도 구간에 암행순찰차를 1대씩 추가 배치한다고 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상습 정체가 발생하는 고속도로 지점에서는 운전자들이 인근의 자동차전용도로나 국도로 우회해 통행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여 암행순찰차를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연휴에 국도에서 암행순찰차를 시범운영한 뒤 결과를 분석해 고속도로 외 도로에서 암행순찰차를 계속 운영할지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경부·영동·서울양양·호남·남해·서해안고속도에 암행순찰차를 집중 투입시켜 난폭·보복운전과 갓길 주행 등 불법행위를 단속할 방침이다.


교통량이 집중되는 고속도로 14개 구간에는 드론을 투입하고, 경찰 헬리콥터 16대도 동원해 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19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