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 "정규직 사내하도급 근로자 2021년까지 2400명 추가 채용한다"
  • 기사등록 2019-02-01 18:04:14
기사수정

현대자동차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2012년부터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정규직 특별채용 인원이 7천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 (사진) 1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기술직 신입사원 입사식 기념촬영 모습


현대차는 1일 울산 북구 현대차문화회관 대강당에서 기술직 신입사원 입사식을 개최해 지난해 12월 선발돼 입문 교육 과정을 이수한 사내하도급 근로자 400명에게 사원증을 수여했다. 이들은 오는 8일부터 정규직으로 근무하게 된다.


하언태 현대차 부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업종 간 경계 없는 치열한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성장 방식에서 벗어나 시장 판도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도약하기 위한 소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소감문을 낭독한 신입사원 대표 유동진(39) 씨는 "입문 교육을 통해 소통·협력 중요성과 자동차 산업이 처한 현실, 품질에 대한 고객 눈높이를 알 수 있었다"며 "기본과 원칙을 바탕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2년도부터 현재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7100명을 정규직으로 특별채용 했으며 노사합의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2400여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19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남편 "부인의 폭언과 폭행으로 인해 이혼 소송"
  •  기사 이미지 광주시 한국농아인협회 및 수어통역센터 채용비리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오영롱 칼럼] 이직 사유와 희망연봉, 공감대 형성해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