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년도 기업 26.6% "구조조정 계획 있다"고 답해
  • 기사등록 2019-02-08 22:03:47
기사수정

2019년 어두운 경제 전망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 운영의 부담감이 커지면서 구조조정 계획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다.


실제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제공=사람인)


올해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45.5%),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 ‘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 ‘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을 1순위로 꼽았다. 또,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7%),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5.7%), ‘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2019년 1분기’가 6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으로는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 ‘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도 있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로는’제조/생산’(33.5%)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서비스’(20.2%), ‘인사/총무’(12.4%), ‘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순으로 답했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668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 ‘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을 들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23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직자 89% 연봉수준 파악 후 지원해, 직장 선택 기준 1위는 '연봉'
  •  기사 이미지 올해 대졸 예정자 '정규직 취업’ 11%에 그쳐
  •  기사 이미지 헤드헌팅 기업 커리어앤스카우트, 후보자 DB와 채용 현황 실시간 정보 공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