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 설 명절 성수 식품 기획 수사해 식품제조·가공·판매업소 4곳 적발
  • 기사등록 2019-02-08 22:56:32
기사수정

광주광역시 민생사법경찰과(특별사법경찰)는 지난 1월 14일∼2월 8일 '설 명절 성수 식품 기획 수사'로 식품제조·가공·판매·접객업소 등을 단속한 결과 원산지 거짓 또는 혼동표시 3곳, 무표시 제품 판매 1곳 등 총 4곳을 적발했다.


▲ 광주시, 설 명절 성수 식품 기획 수사해 식품제조·가공·판매업소 4곳 적발


이번 단속은 설 명절을 맞아 식품 등의 투명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추진됐다.


단속 대상은 다소비·제수용 성수 식품을 제조·판매하는 농수축산물 유통·가공업소 및 식품접객업소 등이다.


시는 가격이 시중보다 저렴해 원산지가 수입산으로 의심되는 육류제품의 경우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한우 유전자검사를 의뢰하고 국내산 저가 3등급 육류를 판매하면서 소비자 눈에 띄지 않게 작게 표시하는 등 경미하게 위반한 업소는 계도 조치했다.


다량의 원산지를 거짓 또는 혼동 표시하거나 무표시 제품 등을 유통·판매한 악덕 업소는 적발하고 설 명절 분위기에 편승해 원산지를 거짓 또는 혼동 표시하거나 무표시 제품을 판매한 문제업소는 유통경로를 역추적해 공급을 근본적으로 차단했다.


단속에서 수입 축산물 취급하는 식품접객업소 3곳이 농수산물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해 원산지를 거짓 또는 혼동 표시했다가 적발됐으며 식품제조·가공·판매업소 1곳은 무표시 제품을 다량 생산 및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3곳에 대해서는 대표자 등을 불러 위법 여부 등을 조사한 후 검찰에 송치하고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무표시 제품 등을 제조·가공 및 판매한 1곳은 입건해 위법 여부 등을 조사한 후 사법 조치할 예정이다.


더불어 해당 자치구에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를 하도록 통보하고 유관기관 및 자치구와 공조해 지도·단속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원산지 거짓 또는 혼동표시, 무표시 제품 판매 등 불법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2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