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기업·맞벌이 가구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사업 실시
  • 기사등록 2019-02-10 01:17:59
기사수정

현재 30~40대 가구 절반 이상이 맞벌이인 상황에서 아이를 맡길 곳이 부족한 상황에 있으며,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은 직장어린이집이 있는 반면 중소기업 노동자들이나 소상공인들은 아이를 맡길 곳이 마땅치 않거나 양질의 어린이집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중소기업·비정규직 노동자 등 저소득, 맞벌이 가구의 보육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하여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사업을 올해 본격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 고용노동부)


작년 강서구, 계룡시, 시흥시 3개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1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50개소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공모를 시작하였으며, 공모에 대한 자치단체의 이해를 높이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하여 2월에 6개 권역별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모 신청은 해당 기초자치단체(시.군.구)가 할 수 있으며, 1차 사전 서류심사, 2차 "건립지역 선정위원회" 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선정 심사에서는 2018년도에 실시한 지역별 실태조사 결과 등을 반영하여, 중소기업 노동자 밀집, 보육수요 충족률, 이용 편리한 주거지 인근 등의 요건을 충족하는 지역을 건립지역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신청서는 오는 3월 15일(금)까지 근로복지공단에 우편 또는 방문 제출해야하며, 신청서류와 서식 등은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을 통해 중소기업·비정규직 등 저소득 맞벌이 가구의 건강한 자녀 양육을 지원하고 지역주민의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용노동부는 2022년까지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50개소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므로 국가 정책에 발맞춰 저출산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에서도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2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美 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온라인 판매 무허가 '점 빼는 기계' 무더기 적발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경력 단절 여성위한 ‘경리사무원 양성과정’ 운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