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년도 상반기 신입 공채 설명회 참가해 채용 트렌드 파악하자
  • 기사등록 2019-03-07 21:02:19
기사수정

삼성부터 LG, SK, KT, CJ, 롯데까지 10대 주요 그룹에서 신입사원 채용 일정을 확정 지은 가운데 전국 각지의 주요 대학에서 채용설명회와 상담이 진행 예정에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3월달에 진행되는 주요 기업들의 채용설명회 일정을 정리해 7일 발표했다. 기업들은 최근 기존의 대규모 그룹 공채에서 계열사별 공채, 나아가 직무별 수시채용 등 대기업의 신입 채용방식도 변화를 꾀하고 있다.


▲ (자료제공=인크루트)


삼성그룹은 오는 11일 전자계열 12일 금융계열, 13일 기타계열로 나누어 모집을 시작해 19일 서류접수를 마감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4일부터 DS 외 주요부문에서 캠퍼스리쿠르팅을 진행했으며,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달 말 이미 각 대학에서 채용상담회를 시작했다.


추가로 삼성전자는 이달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메모리사업부, CE/IM, 반도체연구소, 글로벌기술센터, 네트워크사업부 등 사업부문별 구분해 설명회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한 곳에서만 진행하는 대학설명회만도 총 150여회 이상으로 집계된다.
3월 2주 차에는 충남대, 숭실대, 중앙대, 충북대, 동국대, 부산대, 서울대, 한국기술교육대, 전남대, 아주대 등에서, 3주 차에는 부산대, 건국대, 홍익대, 서울과기대, 중앙대, 서울대, 충북대, 숭실대 등을 방문한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금주 충남대, 경북대, 충북대, 서울대 등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차주 서울대, 전남대, 경북대, 연세대 등에서 각각 설명회와 상담회를 앞두고 있다.


LG그룹은 이달 LG CNS와 LG화학에서 채용설명회가 열린다. 그중 이달 14일까지 신입 원서접수를 마감하는 LG화학은 금주 부산대, 서울대, 한양대 등에서, 차주 전남대와 충남대 등에서 설명회를 진행한다.


올해부터 직무별 신입 수시채용을 진행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경우 현대카드가 이달 11일까지 2019 Summer Internship (기획관리 직군)을 모집한다. 관련해 7일(목) 연세대에서 학생들을 만난다.


SK그룹은 이달 15일까지 신입 공채 지원서를 받는다. 역시 그룹사와 계열사로 나뉘어 설명회를 진행하는데, 7일 SK브로드밴드와 SK이노베이션에서 연세대학교를 SK하이닉스에서는 충북대를 찾는다. SK텔레콤은 11일 부산대와 연세대, 12일에는 전북대를 찾는다. 그룹 차원에서는 13일 경북대를 방문한다.


CJ그룹은 이달 20일 신입공채 원서접수를 마감한다. 관련해 CJ그룹은 8일부터 14일까지 경희대, 한국외대, 서울대, 건국대, 숭실대 등을 방문하고 CJ제일제당은 8일에는 충북대, 7일과 14일에는 연세대를 찾는다.


3월 3주 차에 원서접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롯데그룹의 경우 11일부터 21일까지 각 대학에서 설명회와 상담회를 연다. 롯데백화점은 11일 서울대, 13일 연세대, 19일 경희대에서 채용설명회를 진행하며 롯데하이마트, 롯데건설, 롯데칠성음료 등은 여러 학교에서 채용상담회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CJ와 롯데 두 곳은 올해 채용 규모 확대를 계획하고 있어 취업준비생들의 발길이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도 한화그룹 한화(화약/방산) 부문과 계열사인 한화시스템, 한화케미칼 등은 13일부터 21일까지 연세대, 서울대, 홍익대를 방문할 계획이며 포스코그룹에서는 11일 연세대, 13일 서울대를 찾는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5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엔씨소프트, CEO와 직원 간 연봉 차이 가장 큰 기업으로 꼽혀
  •  기사 이미지 [김충환 칼럼] 채용절차법의 중요성
  •  기사 이미지 인사 담당자, '지원자 학벌' 블라인드 채용에도 여전히 중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