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면접관 58.9%, "면접만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있었다"
  • 기사등록 2019-03-13 23:31:46
기사수정

최근 잡코리아가 대기업 및 중소기업에서 채용 면접에 참여하는 면접관 237명에게 ‘면접 평가만으로 꼭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는지’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 2명중 약1명에 달하는 46.8%가 ‘있었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 면접관 중에는 ‘면접 평가만으로 채용하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다’는 응답자가 58.9%로 5명중 약3명수준으로 많았다. 중기 면접관 중에도 이러한 응답자가 39.5%로 적지 않았다.


▲ (자료제공=잡코리아)


이들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의 특징 중에는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29.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28.8%)’와 ‘지원한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24.3%)’순으로 채용하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특히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 1위는 ‘지원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로 복수선택 응답률 20.8%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18.9%)’와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17.0%)’를 채용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외에 대기업 면접관은 도전정신과 모험심이 강한 지원자(15.1%),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은 지원자(13.2%), 창의력과 아이디어가 뛰어난 지원자(11.3%), 조직력/협업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9.4%) 순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로 뽑았다.


반면 중소기업 면접관은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를 가장 뽑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44.8%로 5명중 2명 수준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37.9%)’,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29.3%)’, ‘조직력과 협업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29.3%)’ 순으로 채용하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이외에 중소기업 면접관은 지원한 기업 분석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27.6%), 동종업계 인턴/직무 경험이 있는 지원자(19.0%), 외국어 실력이 뛰어난 지원자(19.0%) 순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56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나우앤서베이 "출퇴근 만족도 높을수록 직장 만족도 높아"
  •  기사 이미지 직장인 2명중 1명, ‘현재 자기개발을 하고 있다’고 답해
  •  기사 이미지 구직자 64.9%, '흙턴'이라도 지원하고 싶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