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취준생, 하루 평균 4시간 공채 준비에 사용
  • 기사등록 2019-03-14 00:06:49
기사수정

상반기 공채시즌이 한창인 요즘 잡코리아가 올해 상반기 신입공채에 지원하는 취업준비생 701명을 대상으로 ‘공채 준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 결과, 취업준비생들은 하루 평균 2시간 20분을 공채 자료검색 및 수집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소서 작성 역시 매일 2시간 이상 소요돼 하루 평균 4시간 이상을 공채 준비에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제공=잡코리아)


상반기 신입공채 지원자들에게 공채 준비시간이 충분했는지에 대해 물은 결과 5명 중 2명 가량인 36.5%의 응답자가 ‘공채 준비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준비 시간이 ‘적당하다’는 답변은 53.2%로 가장 많았고, 반면 시간이 ‘충분하고 넉넉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10.3%로 소수에 그쳤다. 공채 준비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유로 ‘평소 준비가 부족해서(55.5%)’,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등 서류작성 압박 때문에(41.4%)’, ‘공채공고가 특정 시기에 몰려 나와서(30.1%)’ 등을 꼽았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취준생들은 공채시즌에 자료검색·수집에만 하루 평균 140.7분(2시간 20분), 자소서 작성에 122.0분(2시간)을 소요하는 등 매일 4시간 이상을 공채 준비에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앞서 공채준비 시간이 부족했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보다 공채 준비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었다. 실제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그룹에서는 자료검색·수집에 매일 144.0분을 소요한 반면,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은 하루 평균 106.9분 만을 자료검색·수집에 사용해 매일 30분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자소서 작성 역시 시간이 부족하다는 그룹(133.2분)과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93.0분)간 차이가 있었다.


한편 취준생들이 공채자료를 수집하는 경로를 조사한 결과 ‘잡코리아 등 취업사이트 채용공고 검색·조회’가 69.9%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지원 기업 채용페이지, 홈페이지 확인(43.9%)’, ‘취업 카페 내 게시판 검색 및 조회(29.8%)’, ‘정부/지자체 등이 운영하는 취업지원센터 이용(12.3%)’ 순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56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사 담당자, '지원자 학벌' 블라인드 채용에도 여전히 중요
  •  기사 이미지 구직자 79.5% "해외 취업 원해" 미국이 1위
  •  기사 이미지 인크루트 "대졸 공채 필기전형, 전략적 문제 풀이와 시간 안배 훈련 필요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