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사담당자, "지원 서류상의 사소한 실수 탈락으로 바로 이어져"
  • 기사등록 2019-03-15 01:14:01
기사수정

2019년 상반기 채용의 막이 올랐다. 국내 굴지 대기업들을 필두로 많은 기업들의 서류 전형이 시작되는 가운데, 이력서나 자기소개서 등 서류 작성 상의 사소한 실수가 감점을 넘어 심하면 탈락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구직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62명을 대상으로 ‘탈락에 이르는 치명적인 서류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무려 86.6%가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가 있다’고 답했다.


▲ (서류제공=사람인)


구체적으로는 ‘자격조건 미달’이 절반에 가까운 42.3%의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기업명 및 회사 내용 잘못 기재’(24.7%), ‘지원 분야 잘못 기재’(7%), ‘이력서 일부 항목 누락’(5.3%), ‘지정된 제출 양식 미준수’(4.8%), ‘오타 및 맞춤법 오류’(4%), ‘마감 기한 지나고 제출’(3.5%)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서류 실수에 대한 평가는 과반인 58.4%가 ‘감점’한다고 밝혔지만, 10곳 중 2곳인 19.8%는 실수 종류와 상관없이 ‘무조건 탈락’시키고 있었다.


또, 서류전형 실수에 감점을 한다는 기업들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했을 때, 평균 26.6점을 감점한다고 밝혔다. 1점이 아쉬운 상황에서 사소한 실수가 당락에 돌이킬 수 없는 영향을 줄 수 있는 셈이다.


실제로 서류에서 실수한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는 비율은 평균 29.5%로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기본적인 자세가 안 된 것 같아서’(51.7%,),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40%),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29.3%), ‘업무 능력도 떨어질 것 같아서’(23.9%), ‘실수 없는 지원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8.3%) 등을 들었다.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했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저질렀을 경우, 가장 좋은 대처 방안으로 절반을 넘는 53.4%가 ‘담당자에게 연락해 실수를 수정한다’를 꼽았다. 다음으로 26.3%는 ‘바로 수정해서 다시 보낸다’를 선택했다. 20.2%는 ‘제출한 이후 대처는 의미 없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서류전형은 채용 과정 상 지원 기업에 본인을 처음 알리는 단계로, 아무리 뛰어난 스펙과 경험으로 무장해도 사소한 오탈자 하나에 지원자에 대한 좋지 않은 선입견이 생길 수 있다.”라고 말하며, “사전에 충분히 검토를 해야 하지만, 서류 제출 후에도 누락되거나 틀린 점이 있는지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실수를 발견했을 때는 정중히 양해를 구하고 수정본을 제출하는 등 최대한의 성의를 보이는 것이 현명하다”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58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엔씨소프트, CEO와 직원 간 연봉 차이 가장 큰 기업으로 꼽혀
  •  기사 이미지 [김충환 칼럼] 채용절차법의 중요성
  •  기사 이미지 인사 담당자, '지원자 학벌' 블라인드 채용에도 여전히 중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