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 "KT 부정 채용 사례 증거 확보에 따라 이석채 전 회장 곧 소환 예정"
  • 기사등록 2019-03-27 21:21:00
기사수정

검찰은 KT 채용 비리와 관련해 구속된 KT 전 인사담당 김모 전무와 서유열 KT 전 사장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석채 전 회장의 지시가 있었다고 판단할 만한 증거들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 (사진) 이석채 전 KT회장


이에 따라 서울 남부지검 관계자는 "KT 이석채 전 회장을 곧 소환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한 김성태 의원 딸 외에도 부정 채용이 확인된 7명이 KT 서류전형과 면접 등에서 불합격됐는데도 최종 합격해 재직 중인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 중에는 옛 새누리당 전 국회의원의 친인척과 차관급 예우를 받는 민간위원회 사무총장의 자녀가 포함되어 있었다.


이번에 발생된 KT 채용 비리는 모두 2012년에 이뤄진 공개 채용과 관련되어있으며, 검찰은 지금까지 9건의 부정 채용 사례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5건은 앞서 구속된 김 모 전 전무가 부정 채용을 주도했고, 서유열 전 KT 사장은 6건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2건은 김 전 전무와 서 전 사장이 모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서 전 사장은 오늘 구속됐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70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NS뉴스통신,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최충웅 경남대 석좌교수 선임해
  •  기사 이미지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내 '스카이스캐너' 전용 항공권 검색 엔진 장착
  •  기사 이미지 현대엘리베이터, 호아빈 건설(HBC) 그룹 3대 주주 지위 확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