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청소년의 도박문제는 예방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 -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문제 진단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 기사등록 2019-04-10 20:33:18
기사수정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오후 3시부터 도의회 회의실에서 도 교육청 및 청소년 도박문제에 관심이 있는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문제 진단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충북지역 청소년 도박문제 진단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영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번 토론회에는 김경진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충북센터장의 주제발표와 최동하 도 교육청 장학관, 정대용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김동준 충북청소년상담복지센터 센터장, 권선중 침례신학대학교 교수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장선배 의장은 "청소년의 도박문제는 예방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러한 청소년 도박문제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제안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김영주 의원은 학생들의 도박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도박 중독 등 위기 학생의 치유를 위한 전문상담 치료 등의 지원체계 마련과 도박 예방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청소년을 돕기 위한 적극적인 방안이 도출되는 토론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발제자 김경진 센터장은 다양한 실태조사를 통해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예방교육과 관련 종사자에 대한 도박문제 케이트 키퍼 교육을 하고 학교를 비롯해 국가·지자체, 가정, 기업, 사회에서 청소년을 돕기 위한 역할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지정 토론자인 최동하 장학관은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청소년 도박문제에 대한 인식제고와 예방 교육 강화, 가정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 및 단위 학교의 상담 활동 강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또한 김동준 센터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도박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다양한 놀이문화를 개발하고 스트레스 해소와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별도의 공간 확보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대용 대장은 "사이버도박에 대한 죄의식이 낮은 만큼 강한 문제의식을 심어줘 사이버도박으로 인한 2차 범죄를 막고 처음부터 도박을 시작하지 않도록 예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선중 교수는 도박 중독 청소년들의 재적응을 위한 지원이 수반돼야 하며 기본적인 심리 욕구(안전, 자율, 관계, 유능 욕구)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어른들이 중요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숙애 위원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각종 도박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들을 보호하고 청소년기 도박문제가 성인기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실질적인 해결책을 도출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8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NS뉴스통신,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최충웅 경남대 석좌교수 선임해
  •  기사 이미지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내 '스카이스캐너' 전용 항공권 검색 엔진 장착
  •  기사 이미지 현대엘리베이터, 호아빈 건설(HBC) 그룹 3대 주주 지위 확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