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공정위, KT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담합주도 검찰 고발 - KT·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세종텔레콤 과징금 총 133억800만원 부과
  • 기사등록 2019-04-25 17:12:44
  • 수정 2019-04-25 17:13:24
기사수정

공정거래위원회는 25일 조달청 등이 발주한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사와 들러리사를 정한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세종텔레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133억8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담합을 주도한 KT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하기로 했다.


▲ KT·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세종텔레콤 과징금 총 133억800만원 부과


KT는 57억3800만원, LG유플러스는 38억8800만원, SK브로드밴드는 32억6500만원, 세종텔레콤에는 4억1700만원의 과징금이 각각 부과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4개 업체는 지난 2015년 4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조달청 등이 발주한 공공분야 전용회선사업 12건의 입찰에서 미리 낙찰예정자를 정하고 나머지 업체는 들러리를 서거나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입찰에서 낙찰률이 96~99%에 달했으며, 가담업체는 대가로 낙찰업체에 회선을 임대하는 계약을 맺어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132억원의 회선이용료를 받았다. 이같이 합의 대가를 지급함에 따라 장비 구매액을 제외한 54억7000만원 가량 만큼 낙찰 금액이 상승했다.


공정위는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는 가격경쟁으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사업자 교체에 따른 기존 구축 설비가 사장 될 것을 우려해 담합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용회선 사업은 낙찰 받더라도 3~5년의 사업기간 뒤 새로운 입찰 경쟁에서 탈락할 경우 기존 설비는 회수할 수 없게 된다.


공정위는 "금융당국이 KT에 대한 케이뱅크은행 대주주 적격 여부 심사를 진행하는 점을 감안해 신속하게 제재 절차를 진행했다"면서 성경제 공정위 임찰담합조사과장은 “공정위가 혁신성장에 장애물이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주지 않기 위해 신속히 검찰에 고발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성 과장은 “국가·지자체·공공기관 발주 사업에서 입찰 담합 시 의결서를 법무부에도 통보해 발주기관이 민사소송을 통한 부당이득 환수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599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군, 청년일자리 창출 위한 '청년창업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  기사 이미지 모건스탠리 캐피털인터내셔널, 한국지사 신임대표로 김태희 선임
  •  기사 이미지 뉴트로 감성타고 상표에 부는 복고바람 증가 추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