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BMW코리아 김 회장, 차량 결함 은폐 의혹 대부분 부인해
  • 기사등록 2019-05-11 12:31:42
기사수정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은 10일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지만 조사에서 BMW차량 주행 중 화재 사건과 관련해 결함 은폐 의혹 대부분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BMW코리아 김 회장, 차량 결함 은폐 의혹 대부분 부인해


수사 결과 BMW는 지난해 7월 최근에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EGR 결함을 알았다면서 리콜을 시행했으며, 2015년 10월에 BMW 독일 본사에서는 EGR쿨러 균열문제 해결을 위한 TF를 구성해 설계변경 등 화재위험을 줄이기 위한 조치에 착수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해 8월 수사가 시작됐고, 경찰은 3차례에 걸쳐 BMW코리아 본사와 서버 등을 압수 수색해 결함을 은폐, 축소, 늑장 대응한 의미 있는 증거들을 확보했으며 이 과정의 윗선으로 지목된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경찰에 소환됐다.


김 회장이 차량 결함을 알았는지, 이를 은폐하는 과정에 개입했는지에 관련해 18시간가량 추궁을 했지만 김 회장은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결함 은폐 의혹으로 BMW 본사 크뤼거 회장 등 18명을 입건했으며, 김 회장의 책임에 무게를 두고 영장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BMW 피해자 모임’ 회원들은 지난해 8월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찾아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대상은 요한 에벤비클러 BMW 그룹 품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과 김효준 회장 등 6명과 BMW코리아·BMW 독일 본사 법인 등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1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GS리테일-대상, 핵심원료 및 제조역량 바탕으로 다양한 브랜드 컬래버래이션 통해 시너지 발휘
  •  기사 이미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제보량 70% 증가한 반면 고용노동부 접수는 63건 불과해
  •  기사 이미지 직장인 3명 중 1명, 2~3년 단위로 이직하는 '잡호핑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