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KT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의원 딸 "부정채용인 사실 몰랐다" - 김성태 의원도 소환 조사 임박
  • 기사등록 2019-05-21 14:05:08
기사수정

KT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지난 9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소환해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혔졌다. 하지만 김의원의 딸은 자신이 부정 채용된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 KT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의원 딸 ˝부정채용인 사실 몰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김 의원의 딸을 지난 9일 소환해 조사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서류 전형과 인적성 검사를 모두 건너뛴 상태에서 온라인 인성검사 역시 불합격이었음에도 최종 합격했다. 검찰은 KT의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민중당, KT새노조 등은 김 의원을 고발하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며, 2012년 KT 상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모두 12건의 부정채용을 확인해 당시 회사 실무자 등을 기소했다.


김 의원의 경우 연루 의혹이 있음에도 현직 신분이 국회의원으로 수사당국이 소환조사에 신중을 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의원 자신은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며 이번 수사가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측은 "가능하면 이 달 안에 김성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23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국민은행, 보안카드·OTP없이 이체 가능한 'KB모바일인증서' 출시
  •  기사 이미지 한국TOEIC위원회 "학습계획 1위 토익, 토익스피킹 등 영어점수 올리기"
  •  기사 이미지 '물산업 중소기업 혁신성장포럼' 개최해 물산업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 모색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