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기업 10곳 중 6곳, "올해 중장년 채용 계획 있다" - 채용 임금은 연 3317만원, 구직자 희망연봉 3007만원보다 웃돌아
  • 기사등록 2019-05-24 12:46:48
기사수정

중장년 채용 계획이 있는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50대 이상 중고령자 채용을 고려 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알바천국과 공동으로 5인 이상 중소기업 23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중소·중견기업의 중장년 채용계획 및 채용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중장년 채용계획이 있다(62.6%)’고 답했으며 채용 시 희망 연령대로 38.4%가 ‘50대 이상’ 중고령자를 꼽았다.


▲ (자료제공=벼룩시장 구인구직)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40대’를 채용하고 싶다는 중소기업이 52.9%로 가장 많았으며 ‘50대(31.2%)’, ‘상관없음(8.7%)’, ‘60대(7.2%)’의 순이었다.


중장년층을 채용하려는 이유로는 55%가 ‘숙련된 경험과 고경력자의 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기존 중장년 직원의 퇴사로 인한 결원 보충(16.8%)’, ‘정부지원금 활용을 위한 채용(10.7%)’, ‘마땅한 청년 지원자가 없어서(9.4%)’, ‘임시직(한시적, 단시간)채용(8.1%)’을 이유로 들었다.


중장년 채용 시 고려하고 있는 고용형태는 ‘정규직(49.8%)’, ‘계약직(23.6%)’, ‘일용직(10.8%)’, ‘시간제(9.4%)’, ‘프리랜서(6.4%)’ 순으로 정규직 고용이 절반 정도를 차지 하고 있어 중장년 고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중장년 채용경험이 있는 기업 10곳 중 7곳은 중장년 채용이 ‘경영성과에 도움이 되었다(69.9%)’고 답했으며 중장년이 ‘업무 충성심, 성실성으로 일하는 분위기 쇄신(29.8%)’,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전수(27.8%)’ 등을 통해 기업에 기여한다고 답해 중장년 고용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중소기업이 중장년에게 지급하겠다는 연봉은 3317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4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희망 연봉 3007만원을 조금 웃도는 수치다.

지급 예정 연봉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2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이 36.6%로 가장 높았으며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24.4%)’,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15.2%)’, ‘2000만원 미만(13.2%)’ 등이었다.


한편, 중장년 채용 시 우선 고려사항은 ‘나이’가 아닌 ‘성실성, 조직충성도 등 인성과 품성(34.9%)’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구직활동 시 가장 큰 걸림돌로 ‘나이에 대한 편견’을 가장 많이 선택한 바 있지만 채용기업에서는 ‘나이’를 고려한다는 응답은 4.6%에 불과하며 가장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현직 헤드헌터로 재직중인 김충환 컨설턴트는 "지난해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에서 진행한 '중장년 채용 시장의 현황과 기업의 입장' 조사에 따르면, 중장년 채용시 기업의 우선 고려사항 1위는 조직융화력으로 나타났다"면서 "중장년층의 구직자 입장에서는 회사에 대한 충성심과 업무 역량을 집중해 면접에 임하겠지만 기업의 입장에서는 현 조직과의 융화력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26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기업 10곳 중 7곳 "적합한 인재 없어 당초 계획한 인원 채용하지 못해"
  •  기사 이미지 구인 기업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기술 자격증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인천국제공항공사, '2019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에 꼽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