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기업 신입 사원 조기 퇴사율 37.2% 달해 - "입사 지원 전 철저한 사전 직무 분석 및 판단 필요해"
  • 기사등록 2019-06-11 13:05:49
기사수정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678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국내 중소기업에서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4명 정도는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제공= 잡코리아)


중소기업 85.1%가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밝힌 것이다. 이들 기업들의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7.2%로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영업직’이 응답률 30.8%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고객상담/TM(17.9%) , 생산/현장직(17.5%), 판매/서비스(16.3%), △인사/총무직(15.9%), IT/정보통신직(15.8%), 재무/회계직(15.3%)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신입직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신입사원들이 퇴사한 시기는 △입사 후 1~3개월 이내가 47.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4~6개월 이내(27.4%) △입사 후 1개월 미만(12.1%) △입사 후 7~9월 이내(6.8%) △입사 후 10~12개월 이내(6.2%) 순이었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 중에는 ‘연봉이 낮아서’(44.2%) 퇴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32.4%) 퇴사한 비율도 높았다. 이외에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6.5%) △조직 적응에 어려움을 느껴서(19.2%) △상사 및 동료와의 인간관계가 원활하지 않아서(17.0%) △기업문화가 맞지 않아서(14.9%) △복리후생이 뒤떨어져서(14.4%) 등의 사유가 많았다.


소수 의견으로는 △다른 기업에 취업해서(9.4%) △유학 및 진학계획이 있어서(2.8%) 등도 있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신입사원들의 조기 퇴직률을 낮추기 위한 방법으로는 중소기업만이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응답률 47.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채용 시점에 입사 후 맡게 될 직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상세하게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도 응답률 40.7%로 많았다.


이외에 △회사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와 비전을 심어줘야 한다(31.4%) △유대감과 적응력을 높이기 위해 선후배 멘토링 제도 등을 도입해야 한다(25.6%) △신입사원 개인의 경력관리 비전을 심어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해야 한다(24.8%)는 등의 의견들도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오히려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면서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충북기업진흥원은 지난 달 30일 도내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 100여명과 함께 조직적응력과 문제해결 능력을 배양시켜 신입사원의 장기근속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신입사원 연수가 개최됐으며, 전라남도청은 올해 중소기업 취업 청년 장기근속 장려금 지원대상과 지원액을 확대해 올해는 지원대상을 3년 차에서 4년 차로 확대하고 지원금을 1인당 최대 1천500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상향하는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교육 및 지원을 위해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4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기업의 76%, '잦은 이직'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 미쳐
  •  기사 이미지 헤드헌터가 선호하는 후보자들의 특성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취준생 10명중 3명, 하반기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공기업' 꼽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