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융위 "앞으로 대부업체 연체 대출이자 연 3% 넘게 부과 못해"
  • 기사등록 2019-06-12 19:32:55
기사수정

대부업체 연체 이자율이 기존에는 법정최고금리인 연 24%까지 제한 없이 올릴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불가능해진다.


▲ 금융위 ˝앞으로 대부업체 연체 대출이자 연 3% 넘게 부과 못해˝


금융위는 오는 25일부터 대부업 대출에 대한 연체이자율을 약정금리에서 3%를 더한 수준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에 따라 대부업대출의 연체이자율 부과 수준을 '약정이자율+3% 이내'로 제한한다고 12일 밝혔다.


대부업대출 이자율도 법정최고금리 안에서 운영되는 만큼 그간 연체이자 조정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최근 대부업에서도 중금리 담보대출이 늘면서 상한선이 정해졌다.


실제로 전체 대부 잔액 중 담보대출 비중은 2017년 6월 말 19.7%에서 지난해 상반기 말 27.0%로 증가하는 등 대부업자가 법정 최고금리와 차이가 나는 금리 10%대인 담보대출을 취급하면서 연체이자율을 제한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


금융위는 "이번 개정안의 시행으로 취약차주의 연체부담을 줄여 과도한 빚에서 벗어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4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안나 기자 최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투썸플레이스, 원재료 구매 100만원 지원
  •  기사 이미지 SKY대도 뚫리나... 서울대 기숙사 일부 폐쇄
  •  기사 이미지 가족돌봄휴가 사용 근로자 일 5만원, 최대 5일 지원한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