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직자40%,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 있어 - 입사 포기 이유 1위는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
  • 기사등록 2019-07-11 18:05:07
기사수정

사상 최악의 구직난이라고 하지만 최종 합격한 기업에 입사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최종합격을 해본 구직자 1,338명을 대상으로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1회로 집계됐다.


▲ (자료제공=사람인)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은 ‘중소기업’(79.3%)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17%), ‘공기업/공공기관’(6.9%), ‘대기업’(6%), ‘외국계 기업’(2.2%)의 순으로, 중소기업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대기업의 13배가 넘었다.


최종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 1위는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0.8%)였으며,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7.7%)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와 3위였다. 다음으로 △막상 입사 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3%)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9%)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19.1%) △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17.2%) 등을 들었다.


입사 포기 의사를 전할 때 활용한 방법은 절반이 넘는 55.7%가 ‘전화 연락’을 꼽았다. 이밖에 ‘문자 혹은 카톡’(23.4%), ‘직접 방문’(8.6%), ‘인사담당자 이메일’(5.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입사 포기 사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밝혔다’는 응답자가 60%였으며, 나머지 40%는 ‘돌려 말하거나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입사 포기 사유를 솔직히 전달하지 않은 이유로는 ‘기업이 불쾌해 할 수도 있어서’(50.5%), ‘굳이 솔직히 안 밝혀도 될 것 같아서’(40.7%), ‘직접적으로 밝히기 민망하고 미안해서’(35.5%), ‘나중에 재지원 할 수도 있어서’(9.3%)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 경우는 얼마나 될까?


합격 후 입사 포기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32.9%가 실제로 입사를 고사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후회하는 이유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39.8%)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9%),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이었다.


중소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인사 담당자 김 모씨는 "스펙이 좋은 신입들은 항상 언제든지 떠날 생각을 하고 있어 채용하기도 힘들고 좋은 직원들을 계속 데리고 있기도 힘들다"면서 " 대기업과의 임금격차를 줄이고 사원 복지를 강화해야하지만 중소기업은 대부분 힘겨운 상황이라 좋은 인력을 떠나보낼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대형 서치펌 헤드헌터로 일하고 있는 현직 헤드헌터 신주은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경우 일반적으로 구직자들이 열악한 복지와 근무환경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 입사를 꺼려하는 경우가 있지만, 중소기업에서 일하면 다양한 업무 처리를 통해 기업이 운영되는 시스템과 각 부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사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가질 수 있다"면서 "중소기업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면접 시 내가 왜 이 일을 하고자 하고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에 대한 생각을 구체적으로 전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6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기업의 76%, '잦은 이직'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 미쳐
  •  기사 이미지 헤드헌터가 선호하는 후보자들의 특성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취준생 10명중 3명, 하반기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공기업' 꼽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