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직장인 3명 중 1명, 2~3년 단위로 이직하는 '잡호핑족' - 이직 결정이유 "연봉높이고 경력관리 때문에"
  • 기사등록 2019-07-24 11:08:30
기사수정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2,448명을 대상으로 ‘잡호핑족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3명 중 1명은 능력 개발과 급여 상승을 위해 2~3년 단위로 이직하는 '잡호핑족'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평생직장에 대한 인식이 흐려지고 이직이 활발해진 만큼 잡호핑족을 보는 성인남녀들의 시선 역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제공=잡코리아X알바몬)


먼저 잡코리아가 이번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스스로 잡호핑족이라 생각하는지’ 묻자, 34.7%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장인 3명 중 1명이 스스로 잡호핑족이라 답한 가운데, 실제 이들이 직장을 옮기는 이유 역시 급여 상승과 경력관리 때문이었다.


잡호핑족이라 답한 응답자들에게 ‘이직을 결정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연봉을 높이기 위해(41.8%)’라는 답변과 ‘역량강화 및 경력관리를 위해서(31.5%)’라는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오른 것이다.


이외에는 ‘상사, 동료에 대한 불만으로 인해(18.3%)’, ‘더 큰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17.8%)’,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해서(16.4%)’,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를 시켜서(16.4%)’ 등도 이직을 결정하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잡호핑족 직장인들은 한 직장에서 ‘1년~2년 미만(28.2%)’, ‘6개월~1년 미만(23.9%)’과 같이 비교적 짧게 근무한 뒤 직장을 옮기고 있었다.


성인남녀들은 능력 개발과 급여 상승을 위해 2~3년 단위로 이직하는 잡호핑족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전체 성인남녀들을 대상으로 '잡호핑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64.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으며, 잡호핑족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응답자는 12.3%로 가장 적었고, 나머지 23.4%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잡호핑족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진취적으로 도전하는 모습이 긍정적(52.3%)’, ‘개인 역량, 능력이 뛰어나다고 생각(38.6%)’, ‘업계 동향 등 취업, 이직 관련 정보가 많을 것 같다(34.5%)’ 등과 같이 긍정적인 답변이 1위부터 3위에 올랐다.


반면 ‘오랜 기간 관계를 형성하며 신뢰를 쌓기는 어려울 것 같다(31.3%)’, ‘끈기나 참을성이 부족한 것 같다(11.6%)’ 등 부정적 답변은 비교적 낮은 순위에 올랐다. 또한 성인남녀 중 74.9%는 향후 ‘잡호핑족이 증가할 것’이라 전망하기도 했다.


10년차 직장인의 경우 평균 4번(4.2회)의 이직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2년 6개월마다 한번씩 이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서치펌 커리어앤스카우트에서 헤드헌터로 근무하고 있는 오영롱 컨설턴트는 "이직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기업에 질문하기 전에 본인 스스로의 이직 사유와 연봉에 대해 질문을 하면서 자신이 이직이라는 변화에 합당한 인재인지를 먼저 질문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이직을 제대로 준비하려면 자신의 과거 이직 사유와 최종, 희망연봉에 대해서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 작성해야 하며 헤드헌팅을 통한 경력자라면 헤드헌터에게 사실에 입각한 정보를 제공하여 컨설턴트의 조언에 따르길 권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7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기업의 76%, '잦은 이직'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 미쳐
  •  기사 이미지 헤드헌터가 선호하는 후보자들의 특성은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취준생 10명중 3명, 하반기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공기업' 꼽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