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직장인 자녀 희망 직업에 “공무원이 되면 좋겠다” 1위에 올라 - 희망 이유 ‘연봉’ 보다는 ‘우수한 근무환경과 복지제도’
  • 기사등록 2019-08-21 00:17:09
  • 수정 2019-08-21 00:33:22
기사수정

직장인들이 자녀가 갖기를 가장 희망하는 직업 1위에 ‘공무원’이 꼽혔다.


잡코리아가 최근 자녀가 있는 3040 직장인 6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 (자료제공=잡코리아)


먼저 직장인들에게 자녀가 갖기를 희망하는 직업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55.5%의 직장인이 ‘자녀가 가졌으면 하고 바라는 직업이 있다’고 답했다. ‘자녀가 원하는 직업이라면 상관 없다’는 응답은 이보다 10%P가 낮은 44.5%로 나타났다.


희망하는 자녀직업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자녀가 가졌으면 하는 직업을 물은 결과 1위는 ‘공무원’이 차지했다.


상세 희망직업은 자녀의 성별에 따라 순위가 달랐다. 자녀의 성별은 첫째 자녀를 기준으로 응답했다. 먼저 남자 자녀에게 희망하는 직업 순위를 살펴 보면 △공무원(23.1%)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초중고 교사(20.1%), △의사·약사(13.0%), △아나운서·기자(8.9%), △변호사·판사(7.7%)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자 자녀에게 바라는 직업 역시 △공무원(20.5%)이 1위였으나 직업 2위는 화가, 발레리나 등 △예술가(15.2%)가 차지했으며, △초중고 교사(14.6%), △대기업 직장인(10.5%), △의사·약사(7.6%)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해당 직업을 자녀의 직업으로 희망하는 이유로 ‘우수한 근무환경, 복지제도(29.7%)’를 1위에 꼽았다. 2위에는 ‘정년 없이 일할 수 있다(26.5%)’가, 3위에는 ‘사회적인 명성을 높일 수 있다(20.6%)’가 각각 꼽혔다. ‘높은 연봉(12.4%)’이나 ‘미래의 유망한 분야(4.1%)’, ‘스트레스를 덜 받는 일(2.6%)’ 등의 이유는 상대적으로 중요한 이유로 꼽히지 못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미래에 자녀들이 자신의 직업을 선택할 때 어떤 기준으로 선택하기를 바랄까?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들이 바라는 자녀의 직업 선택 기준 1위는 ‘자녀의 흥미와 적성(30.0%)’이었다. 이어 ‘재능이 있고 잘할 수 있는 일인가(15.7%)’와 ‘워라밸, 즉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일인가(15.3%)’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또 ‘보람,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일인가(12.2%)’, ‘꾸준히, 오래도록 일할 수 있는 일인가(10.9%)’를 먼저 생각하기를 바라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다.


반면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일인가(5.4%)’, ‘희소성이 있고 장래가 유망한 일인가(4.9%)’, ‘사람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일인가(2.8%)’ 등의 기준을 중요하게 취급하길 바라는 직장인의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잡코리아는 한편, 직장인들이 자신의 직업을 선택했던 기준은 자녀들에게 바라는 선택기준과는 다소 달랐다고 밝혔다.


설문결과 직장인들이 과거 자신의 직업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선택했던 기준은 ‘흥미와 적성’이었으나 그 비중이 23.0%로 다소 낮았다. 또 2위는 ‘꾸준히, 오래도록 일할 수 있는 일인가(18.4%)’였으며,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인가(14.7%)’,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일인가(11.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69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기업이 가장 뽑고 싶어하는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은 어떤 유형일까
  •  기사 이미지 합격 당락에 가장 큰 영향 미치는 핵심 전형은 ‘면접전형’
  •  기사 이미지 직장인 46% “명절포비아 겪느니 차라리 출근하는 게 낫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