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경심 교수 “6세 때 사고로 오른쪽 눈 실명해 후유증 있다”
  • 기사등록 2019-10-04 23:38:12
기사수정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건강 상태 악화로 인해 장시간 조사나 연속된 조사를 받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 정경심 교수 “6세 때 사고로 오른쪽 눈 실명해 후유증 있다”


정 교수의 변호인단은4일 "정 교수가 뇌 기능과 시신경 장애 문제로 조사 때 검사와 눈을 마주치기 힘들고 심각한 어지럼증과 구토증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정 교수는 자신의 변호인과도 장시간 대화를 나누기 힘든 상태로 알려지고 있다.


정 교수는 지난달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데 이어 오늘 다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 교수는 3일 오전 9시쯤 검찰에 처음으로 출석했지만,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구해 예상보다 이른 오후 5시쯤 귀가했다.


정 교수의 변호인단은 정 교수가 과거에 당한 사고와 건강 상태에 대해 "정 교수는 영국에서 유학 중이던 2004년 흉기를 소지한 강도를 피하기 위해 건물에서 탈출하다 추락해 두개골이 앞에서부터 뒤까지 금이 가는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다"며, "그 이후 아직도 심각한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 교수는 6세 때 사고로 오른쪽 눈을 실명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변호인단은 "정 교수는 그동안 이런 사정을 주변에 밝히지 않았다"며, "그나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당한 트라우마로 장시간 조사를 받거나 연속된 조사를 받지 못하는 사정에 관해 말씀을 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정 교수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재출석을 통보하고, 첫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비공개 소환할 방침이다.


누리꾼들은 "정경심 교수는 정말 양심이 있다면 하루 빨리 나와서 진실을 밝혀주세요. 국민들도 지쳐서 화나고 정신병 걸리겠습니다.(mwen****)","동양대에 위조학과 만들어 정경심교수강의하면 대박날텐데. 위조학강의 시작하세요.(deak****)"등의 댓글로 많은 네티즌들의 동감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73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안나 기자 최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검찰 특수부 46년만에 사라지다
  •  기사 이미지 대졸 신입 지원자 연령대 왜 높아지고 있나
  •  기사 이미지 고령 운전자 면허 유지하려면 ‘이것’이 필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