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칼럼]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 언급을 달리했어야
  • 기사등록 2019-11-09 20:08:33
  • 수정 2019-11-09 20:09:10
기사수정


▲ 사진은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는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한 말이다.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라는 발언이 이슈가 되고 있다. 진심이라면 문장을 달리했어야 하고, 경고였으면 더욱 다르게 발언했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 총장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첫 만남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반부패 시스템’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이름을 언급하며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켜야 한다"라고 한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 정책협의회 모두 발언에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매우 높다"라며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한 것은 시스템에 의해 검찰의 독립성과 공정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 제도를 검찰 개혁의 중심에 두고 싶어 하며 개인에 의해 좌우되는 검찰보다는 시스템을 통한 개혁을 신뢰하고 있는 자세, 이는 바람직하다. 그러나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라는 발언은 여러 해석을 가능하게 하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리더 답지 못한 발언이다. 예로 문 대통령의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라는 말처럼 만약에 윤 총장의 입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라는 말과 같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이다.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가 아닌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수사에서 보여준 것처럼 검찰이 중심을 잡고 설령 상대가 권력자라 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수사를 한 점은 앞으로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충분히 정착시킬 수 있음이 검증된 장이었다고 확신한다" 정도가 바람직하다.

신호등의 색이 세 가지로 구분되어 있는 것은 정확한 이해, 확실한 인지를 위해서이다. 그래야 사고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에 신호등의 색이 여러 사람이 해석하고 분석해야 알 수 있는 색이었다면 많은 사고를 유발했을 것이다.

사람의 말도 마찬가지이다.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게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비즈니스, 정치인, 공직자의 발언은 특히 구체적이고 정확해야 한다.

발언의 해석이 여러 가지가 나오는 것은 우회적 발언으로 여러 수를 두는 비겁함을 보일뿐 말의 무게나 발언을 통한 실익은 결코 없을 것이다.

해석이 여러 가지로 되게끔 하는 것은 시나 소설 정도의 문학작품으로 충분하다.

국민들은 정치인의 발언이 노래 가사처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현실에 지쳐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76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원석 저널리스트 최원석 저널리스트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화시스템, 무인지상감시센서 체계개발 사업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LG전자, 美 소비자기술협회로부터 8K UHD 인증 획득
  •  기사 이미지 교통사고 줄이기 위해 모든 관계기관 집중 단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