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조조정 데스노트에 이름 올라온 대상은 누구
  • 기사등록 2019-12-02 23:57:49
  • 수정 2019-12-02 23:58:31
기사수정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2019 직장인 구조조정 잔혹사’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 (자료제공=인크루트)


총 참여 기업 814곳 중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한 비율은 21%였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33% , 중견기업 25% , 중소기업 20% , 영세기업 15% 순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의 감원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3곳 중 1곳꼴에 해당됐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1분기’ 19%, ’2분기’ 20%, ’3분기’ 22%, ’4분기’ 16%로 집계됐다. 상하반기 큰 차이가 없는 가운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경우도 22%에 달했다. 또한 감원 규모의 경우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과)’비슷’(24%) 또는 ‘적었다’(9%)는 비율보다 월등히 높아 올 한해 구조조정 한파가 상시 거세게 불었음을 짐작하게 했다.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나서는 데에는 경영난이 대표적인 이유였다. 1위에 ‘업황, 경기 침체로경영난 심화(21%)’가 꼽혔기 때문. ‘조직재정비’(19%) 및 경영 효율화 차원’(13%)에서도 감원은 이뤄졌다. 합병 등으로 인해 사업 규모가 커지거나 반대로 매각 등으로 조직 규모가 작아져도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것으로, 합산 순위로는 해당 보기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목표 미달성에 대한 책임 부과’(8%), ‘상시적인 희망퇴직 진행’(7%), ‘신규채용 진행을 위한 기존직원 해고’ㆍ’최저임금 인상 영향’(각 6%) 등 기업에서는 속속 감원 카드를 꺼내 들고 있었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가 1순위에 올랐다. 또한 ‘저성과자’ㆍ’정년임박 근로자’(각 20%), ‘근무태만 근로자’(13%), 그리고 ‘고액연봉자’(11%) 등도 구조조정 대상에 올랐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78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화시스템, 무인지상감시센서 체계개발 사업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LG전자, 美 소비자기술협회로부터 8K UHD 인증 획득
  •  기사 이미지 교통사고 줄이기 위해 모든 관계기관 집중 단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