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민국 직장인 절반 이상 “행복하지 않다”
  • 기사등록 2019-12-17 13:08:36
기사수정

멀리 있는 큰 행복보다 작지만 확실한 오늘의 행복을 추구하는 시대가 됐지만, 달라진 행복에 대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직장인들은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제공=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455명을 대상으로 ‘현재의 삶이 행복하다고 느끼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2.4%)이 ‘행복하지 않다’고 답했다.


결혼 여부별로 살펴보면, 미혼 응답자의 61%가 ‘행복하지 않다’고 답해 기혼 응답자(39.8%)보다 월등히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57.1%로 행복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 30대(54.5%), 40대(45.2%), 50대(42.7%) 순이었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현재의 삶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삶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로 ‘경제적으로 어려워서’(51.2%)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고민해야할 부분이 많아서’(45%), ‘현재 직무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니라서’(35.4%), ‘생활이 불안정해서’(29.1%), ‘워라밸이 지켜지지 않아서’(24.8%), ‘건강이 좋지 않아서’(10.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직장인들의 현재 행복 수준을 점수로 매기면 평균 59점으로 낙제 수준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70점’(18.2%)이 가장 많았고, ‘80점’(17.8%), ‘50점’(15.6%), ‘60점’(14.6%), ‘40점’(9.7%) 등의 순이었다.


행복점수 역시 결혼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기혼 응답자는 64점인 반면, 미혼 응답자는 54점으로 10점이나 낮았다. 또, 20대가 평균 57점으로 가장 낮았고, 30대(58점), 40대(61점), 50대(62점) 순으로 집계돼 연령이 낮을수록 현재 행복점수를 낮게 책정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행복을 위해 어떤 조건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할까?


가장 많은 73.5%가 ‘경제적인 여유’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건강’(50.6%), ‘안정적인 생활’(48%), ‘원하는 일, 직무’(38.9%), ‘화목한 가정’(34.4%), ‘워라밸’(33.4%), ‘보람 및 성취감’(33.2%) 등을 꼽았다.


하지만 위의 조건 중 실제로 갖추고 있는 조건의 비율은 49%로 절반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응답자 10명 중 8명(78.6%)은 아무리 노력해도 절대 갖출 수 없을 것 같은 행복 조건이 있다고 답했다. 해당 조건으로는 ‘경제적인 여유’(58.7%)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이어 ‘원하는 일, 직무’(18.6%), ‘정신적인 건강’(17.4%), ‘신체적인 건강’(13.5%), ‘안정적인 생활’(12%) 등을 갖출 수 없을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79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잡코리아, ‘잡코리아TV 온라인 채용설명회’ 무료 지원
  •  기사 이미지 ‘카더라’만 떠도는 AI채용 정보 어디서 얻나
  •  기사 이미지 직장에서 당한 편견 ‘성별’ 앞지른 1순위는 무엇일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