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등포 쪽방촌 사라지고 영구임대·행복주택 등 1200호 공급
  • 기사등록 2020-01-20 23:00:08
기사수정

서울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 일대가 영구임대, 신혼부부 행복주택, 민간분양 등 아파트 1200호가 들어서면서 다시 태어난다.


▲ 영등포 쪽방촌 거리 조감도 / 국토교통부 제공


20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토지공사(SH공사)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사업구역은 총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가 들어서며,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호를 공급한다. 영구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자활·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한다.


아울러 정부는 쪽방 주민이 재정착 할 수 있도록 무료급식·진료 등을 제공한 돌봄시설도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기간 중에도 쪽방 주민과 돌봄 시설이 지구 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先(선)이주 善(선)순환' 방식을 적용한다.


지구 내 우측에 先이주단지(기존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해 사업 기간 중에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함께 이주한다. 이후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先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하여 민간에 분양한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2021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입주를 목표로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 거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보증금은 공공주택사업의 세입자 이주대책을 통해 지원함으로써 세입자들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한편, 영등포 쪽방촌은 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해당 지역은 2015년에 이미 도시환경정비 계획이 수립된 바 있다. 하지만 당시에는 쪽방촌 주민 중 약 1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주거 대책만 마련돼 정책에 대한 한계가 지적되며 결국 사업이 중단됐다. 이에 영등포구가 직접 쪽방촌 정비를 국토부에 건의하면서 정부와 관계기관 등이 직접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해 이번 계획을 추진하게 됐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82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안나 기자 최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초동,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위기 대응 단계 '심각'으로 올려
  •  기사 이미지 작년도 공공기관들 청년고용 ‘역대 가장 높은 수치’로 이행
  •  기사 이미지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최대 15년 이상 빨라... 근속연수 같아도 ‘빈부격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