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 미래사업분야 ‘2020 글로벌 인턴십’ 어떻게 진행되나
  • 기사등록 2020-04-29 13:34:50
  • 수정 2020-04-29 13:52:24
기사수정

현대차가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인재들에게 다양한 직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 현대차가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인재들에게 다양한 직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차가 5월 5일까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데이터 분석 △자율주행 △연료전지 △로보틱스 등 다양한 미래사업분야의 글로벌 인턴십 채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0 글로벌 인턴십’은 △직무 경험, 탐색 기회를 가지는 연구 인턴 △실습 종료 후 평가 우수자를 대상으로 채용 혜택을 부여하는 채용 전환형 인턴 두 가지로 진행된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연구 인턴 19개 직무(△자율주행 시스템 기술 개발 △연료전지시스템 설계 및 제어 △데이터 분석 △신사업/전략 기획 등), 채용 전환형 인턴 7개 직무(△로봇 알고리즘 개발 △로봇 네비게이션 기술 개발 △상용 마케팅 △데이터 플랫폼 개발 등)이다.

모집 대상은 △연구 인턴의 경우 해외 및 국내 학/석사 기졸업자 또는 재/휴학생(학년 무관), 박사 재학생(졸업생 제외) △채용 전환형 인턴의 경우 실습 종료 후 입사 가능한 자로 해외 및 국내 학/석사 기졸업자 또는 2020년 내 졸업예정자이다. 분야별 상세 자격요건과 수행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자 안전 및 편의를 위해 면접 전형은 화상으로 진행되며 지원자는 2 차수로 나누어지는 실습 프로그램 중 하나의 차수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1차 실습은 5월 말에서 7월 말까지, 2차 실습은 6월 말에서 8월 말까지다.

글로벌 인턴십에 선발된 인원은 직무 중심의 실습 프로그램 참여와 함께 오리엔테이션, 정기 그룹 활동 등을 통해 국내외 인재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또한 현대차의 방향성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Mobility Solution Provider)’와 관련된 다양한 기회를 제공받으며 △임원들과 현대차의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인 비전 토크 △현대차 기술을 체험하는 테크 익스피리언스 △제네시스 스튜디오, 현대 모터스튜디오 견학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인턴십 수료 결과에 따라 평가 우수자에게는 채용 전환(채용 전환형 인턴/연구 인턴), 추후 지원 시 최종 면접 기회 부여(연구 인턴)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턴십과 채용 기회가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국내외 대학생 및 유학생들에게 자동차 산업의 변화, 현대차의 전략 방향성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미래 사업 분야 우수 인재 발굴,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기회로 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0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속보] 박원순 시장 설마 했는데 비극적 결말.... 숨진 채 발견
  •  기사 이미지 두 얼굴의 박원순 정작 비서실 ‘거리 두기’는 왜 지키지 못했나
  •  기사 이미지 뮤지컬 배우 강성욱, 피해자 여 종업원 ‘꽃뱀’ 이라더니 반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