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절반 이상, 최근 1년간 직장내 괴롭힘 당해
  • 기사등록 2020-05-07 10:10:38
기사수정

서울시는 지난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천140명이 참여한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 중 65.1%가 최근 1년간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7일 밝혔다.


▲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 포스터


괴롭힘 경험 비율을 유형별로 보면 업무환경 악화 51.7%, 정서적 괴롭힘 45.3%, 정신적 괴롭힘 31.8%, 성적 괴롭힘 10.9%, 신체적 괴롭힘 3.9% 등 순이었다.


사회복지시설에서 나타나는 특수한 직장 내 괴롭힘으로는 근로안전 미확보 32.6%, 후원강요 등 경제적 괴롭힘 25.9%, 종교적 자유침해 19.6%, 비윤리적 업무 강요 16.7%, 특수관계자의 업무 강요 15.2%, 이용자에 대한 학대신고 저지 6.8% 등이 있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은 근무 의욕이 감퇴하고(59%), 이직을 고민하게 되고(47.9%), 분노나 불안을 느끼는(41%) 경우가 많았다. 병원진료 및 약을 복용하는(5.4%) 경우나 자살 충동을 느끼는(5.2%) 경우도 있었다.


한편, 서울시는 김병기 인권담당관 주관으로 5월 7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 라이브와 라이브 서울 등 온라인 채널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토론회에서는 실태조사 연구 책임자인 이용재 호서대 사회복지학부 교수와 공동연구자인 김수정 국제사이버대 교수가 조사 결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공동발제를 한다. 질의응답은 카카오 오픈채팅방에서 이뤄진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향후 사회복지사의 인권증진과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정책개선 권고를 서울시장에게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1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충남,‘캐치TV’의 크리에이터들과 잡다한 페스티벌 개최
  •  기사 이미지 AI가 대신 할 수 없는 중요한 직무 역량 따로 있다.
  •  기사 이미지 구직자 66% “취업에도 사교육 필요!” 외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