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심버스, 블록체인·DID와 결합해 코로나19 진단한다
  • 기사등록 2020-06-02 12:10:57
기사수정

심버스와 와이즈엠글로벌이 한국임상의학연구소(KCL)와 협력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진단테스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 심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스트 글로벌 서비스 제공


한국임상의학연구소는 국내의 선도적인 임상병리검사센터로, 심버스와 와이즈엠글로벌의 블록체인과 분산아이디(DID) 기술력, 전 세계의 네트워크를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에 있어서 선도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돼 주목 받고 있다.


심버스는 샘플 채취 키트와 VTM, 항공료, 진단시약 서비스를 포함해 총 80달러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이러한 진단 서비스를 받은 사람은 심버스가 구축한 D-Passport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증명을 심월렛에 기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복잡했던 코로나 관련 입출국 절차에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진단 테스트는 1일 1만5000개의 검체 테스트가 가능하나 3만개 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심버스는 블록체인 메인넷 플랫폼 업체로 블록체인내 DID 내장 기술을 통해 신원 인증은 물론 문서 인증, 물류 및 부동산 이력 추적 등 다양한 쇼케이스에 DID및 블록체인을 활용해 오고 있다. 또한 올해 TTA의 엄격한 인증을 통과했고 심월렛은 디지털자산 지갑으로서는 최초로 GS인증 1등급을 받은 바 있다.


심버스의 최수혁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단이 블록체인, 분산아이디(DID)와 결합함으로써 더욱 신뢰성을 얻게 되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이다. 우리 심버스, 와이즈엠글로벌은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으며 이제 우리에게 주어진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심버스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세계 최초 분산 ID를 바탕으로 한 다중 블록체인을 개발했으며 블록체인에 기술과 경제가 심도 높게 융합된 프로젝트로 첨단기능의 통합형 지갑을 개발했다. 지갑 속에 분산거래소와 OTC 거래소가 장착됐으며 크립토쿠폰와 댑 마켓 공유 시스템으로 혁신적 기술을 실현하고 있는 토종 메인넷이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4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형중 기자 김형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스피, 하락 반전... 2,170선 아래로 마감
  •  기사 이미지 기업 5곳 중 4곳 “올 여름 휴가비 지급 없다”
  •  기사 이미지 취준생 지금 당장 이루고픈 로망 1위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