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피해자 첫 보상안 내놔
  • 기사등록 2020-06-05 21:42:13
기사수정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이 5일 라임자산운용 펀드 피해자에 대한 선지급 보상안을 확정했다.


▲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피해자 첫 보상안 내놔


우선 신한은행은 5일 오전 이사회에서 자신들이 판매한 라임자산운용 CI무역금융펀드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가입금액의 50%를 선지급하고 향후 펀드 자산회수와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에 따른 보상비율로 사후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 할 예정이다. 선지급 안을 수용한 고객도 금감원 분쟁조정과 소송 등은 그대로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신한금융투자, 신영증권도 '라임펀드 선지급'을 결정했지만, 은행권에서는 신한은행이 처음 구체적 선지급 안을 내놓은 것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 부실 자산 편입으로 발생한 투자상품 손실에 대해 판매사가 자산 회수에 앞서 투자금의 일부를 지급해 선제적으로 고객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경영진과 사외이사들이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라임 CI펀드 환매가 중지된 이후 고객 보호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했으나, 투자 상품에 대한 선지급의 법률적 문제 등으로 최종안이 나오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며 "신한은행을 믿고 기다려 주신 고객의 어려움이 조금이라도 해소되길 바라고, 향후 자산 회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한은행에 이어 우리은행도 오후에 이사회를 열어 같은 방식의 선지급을 방식을 결정했다. 선지급 대상 펀드는 환매가 연기된 플루토·테티스로 약 2천600억원 규모다.


이사회 직후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조정결정을 수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복수 법무법인의 의견을 참고해 은행 내부적으로 오랜 기간에 걸친 심사숙고 끝에 수락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고 최종적으로 이사회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혀 은행들은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관련 배상에는 나서지 않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투자자와 개별 합의를 거쳐 최저 회수 예상액과 손실보상액을 기준으로 계산된 금액을 합산해 지급하기로 했다. 펀드별 선지급액은 원금의 약 51% 수준이다. 다만 TRS(총수익 스와프)가 적용된 AI프리미엄 펀드의 경우 선지급액은 원금의 30%대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의 자산현금화 계획이 5년 동안 이행될 예정인 점을 고려해 투자금의 일부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4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울산 동구청 공공일자리 채용박람회 ‘인산인해’
  •  기사 이미지 여름알바, 봉사활동, 어학연수 사라졌다.... 대학생 ‘여름방학 계획’ 1위는
  •  기사 이미지 잘못된 소프트스킬 평가로 미스채용 되는 인원 연간 2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