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초등학교 정문 앞 주차시 앱으로 바로 신고... ‘과태료 2배’
  • 기사등록 2020-06-29 00:07:02
기사수정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에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6월 29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 초등학교 정문 앞 주차시 앱으로 바로 신고... ‘과태료 2배’


신고 방법은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불법 주·정차한 차량의 사진을 찍어(1분 간격, 2장 이상) 신고하면 된다. 그러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일반도로의 2배인 8만원이다.


다만 주민 홍보를 위해 한 달 동안 계도기간(6.29.~7.31.)을 운영하고 8월 3일부터 실제로 과태료를 부과한다.


신고대상은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 된 차량이며, 운영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다.


지난해 4월부터 시행한 어린이 보호구역 내 4대 구역(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 이내,횡단보도 위)의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는 기존처럼 연중 24시간 운영된다.


신고방법은 안전신문고 앱을 실행해 신고화면 상단의 신고유형을 ‘5대 불법 주·정차’로, 위반유형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선택한 후, 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명확히 식별되도록 동일한 위치에서 사진 2장(차량의 전면 2장 또는 후면 2장) 이상을 촬영해 신고하면 된다.


특히 사진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및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안전표지가 나타나야 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어른들의 잘못된 주·정차 관행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해서는 안된다”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만큼은 불법 주·정차 관행이 근절될 때까지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상중 기자 김상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속보] 박원순 시장 설마 했는데 비극적 결말.... 숨진 채 발견
  •  기사 이미지 두 얼굴의 박원순 정작 비서실 ‘거리 두기’는 왜 지키지 못했나
  •  기사 이미지 뮤지컬 배우 강성욱, 피해자 여 종업원 ‘꽃뱀’ 이라더니 반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